남동발전, 제천에 40MW급 연료전지 발전소 추진

제2바이오밸리 내 9,764㎡규모의 연료전지 발전사업 추진

이정은 기자 | 기사입력 2019/05/21 [15:18]

남동발전, 제천에 40MW급 연료전지 발전소 추진

제2바이오밸리 내 9,764㎡규모의 연료전지 발전사업 추진

이정은 기자 | 입력 : 2019/05/21 [15:18]

▲ 제천시는 21일 수소테마 신재생에너지사업 2800억 원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제천시청 제공   © 충북넷

 

제천시는 21일 오후 2시 30분 충북도청에서 제천 제2바이오밸리 내 9,764㎡에 수소테마 신재생에너지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2021년까지 총 2,800억원을 투자하여 연료전지 발전사업을 추진하겠다는 공동개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날 투자협약식에는 이시종 도지사, 이상천 제천시장, 한국남동발전㈜ 유향열 사장, 삼성물산㈜ 오세철 부사장, 대화건설㈜ 이화련 대표이사 및 신재생에너지사업 SPC인 제천그린에너지㈜의 한경환 대표이사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협약을 통해 충청북도와 제천시는 투자협약기업의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으로 지원하고,

  

협약기업들은 투자 이행 및 투자규모 확충을 위해 노력하며 지역 자재구매 및 지역민 우선채용 등 지역경기 활성화를 위해 최대한 노력하기로 협의했다.

  

수소테마 신재생에너지사업은 친환경적인 에너지를 생산할 뿐 아니라 높은 가동률과 공간 활용의 고효율성을 자랑하며 친환경 분산전원으로 부상하고 있는 사업이다.

  

이상천 시장은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과 ‘수소경제 활성화’에 부응하는 금번 투자협약을 통해 친환경에너지 발전시스템 구축으로 자연치유도시 제천이 수소경제를 선도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면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발로 뛰는 투자유치 활동으로 제3산업단지 분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천시는 대규모 투자기업 유치를 위해 상시고용 500명 이상이거나 투자금액 3천억 원 이상인 기업의 경우 최대 10만㎡의 부지매입가 전액 보조의 차별화된 기업지원책을 담아 관련조례를 개정하는 등 투자유치 촉진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