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밥맛 좋은 집’ 인증사업 추진

충북넷 | 기사입력 2019/05/24 [00:14]

충북도, ‘밥맛 좋은 집’ 인증사업 추진

충북넷 | 입력 : 2019/05/24 [00:14]

 충청북도는 2013년부터 최고 품질의 쌀을 이용하여 정성스럽게 밥을 지어 밥만 먹어도 맛있는 밥상, 즉 ‘밥맛’하면 충북이 될 수 있도록 ‘밥맛 좋은 집’ 인증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밥맛 좋은 집’은 전문가가 직접 업소를 방문하여 밥맛에 중점을 두고 쌀의 수급 및 보관상태, 밥을 맛있게 짓기 위한 노력, 업소 청결상태 등을 종합 평가하여 지정되고 있으며, 현재 도내 143개소의 음식업소가 지정.운영되고 있다.

 

이에 충청북도는 최근 경기 침체 및 청탁금지법 시행으로 인하여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음식점의 경쟁력 강화를 위하여 ‘밥맛 좋은 집’을 확대 발굴하고자 시범업소를 신청받고 있다.

 

시범업소 참여를 희망하는 음식점은 시.군 위생부서 및 외식업지부에 6. 28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신청된 업소는 레시피에 따라 일정기간 시범운영을 거치고, 관광지역 업소에 대해여는 밥맛 및 위생서비스 향상을 위한 컨설팅도 추진할 계획이며, 전문가의 현지평가를 통해 최종 ‘밥맛 좋은 집’으로 지정된다.

 

지정된 업소에 대하여는 지정증과 현판을 수여하며, 위생용품 구입비 200만원을 지원하고, 블로그 홍보, 맛집 책자 수록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이승우 도 식의약안전과장은 “‘밥맛 좋은 집’으로 지정된 업소는 ‘충청북도 맛집’ 책자에 홈보함으로써 이용객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경기침체에 따른 영업부진 타개를 위해 많은 음식업소가 신청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충북도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참고하거나, 식의약안전과 또는 시.군 위생부서로 문의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