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복합지원센터 등 구축 대상 지자체 2곳 ′물색′

복합지원센터·공동기반시설 구축… 소공인 지원정책 강화

오홍지 기자 | 기사입력 2019/06/13 [17:11]

중기부, 복합지원센터 등 구축 대상 지자체 2곳 ′물색′

복합지원센터·공동기반시설 구축… 소공인 지원정책 강화

오홍지 기자 | 입력 : 2019/06/13 [17:11]

▲ 충북넷 DB.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가 총 165억원을 투입해 구축하려는 복합지원센터와 공동기반시설에 대한 대상 지자체 2곳을 물색하고 있다.

 

13일 중기부에 따르면 같은 업종의 소공인 밀집도가 높고 복합지원센터 설치 시 고부가가치 창출이 예상되며, 사업효과가 기대되는 2곳의 지자체를 올해 안에 선정할 계획이다. 이를 계기로 중기부는 오는 2022년까지 총 10개로 확대할 방안이다.

 

복합지원센터는 규모의 영세성, 설비 노후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공인들에게 스마트장비 활용과 제품개발, 전시·판매, 온라인 마케팅 등을 일괄 지원한다.

 

우선, 소규모 작업장에서 구비하기 어렵고, 신소재 개발이나 샘플제작에 필요한 특수설비와 첨단기기를 구축해 3D설계, 역설계, 이미지 모델링, 제품설계, 디자인 등 장비활용과 제품개발을 지원한다.

 

또 온라인 판매, SNS 마케팅 등에 필요한 콘텐츠(사진, 동영상 등) 제작을 위한 스튜디오를 마련해 우수소공인 제품 전시·판매장도 구성해 판로를 확대·지원한다.

 

여기에 소공인간 협업으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발굴을 위한 협업공간 조성과 소공인 제품에 대한 이해 제고, 구매욕구 제공을 위한 제조체험, 고객휴게 공간 등도 마련한다.

 

중기부는 복합지원센터 지원과 별도로 소공인 집적지 7곳 내외를 선정해 공동기반시설도 구축할 계획이다.

 

공동기반시설은 공용장비, 공동 창고·작업장 등 기반시설 구축을 위해 총 115억원이 지원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중기부는 소공인의 조직화와 협업화를 유도, 집적지 활성화를 위해 2016~2018년까지 총 16개 지역을 지원한 바 있다.

 

중기부 관계자는 “올해부터 시작하는 복합지원센터 구축으로 집적지 소공인에게 기획부터 디자인, 제품개발, 전시·판매까지 일괄 지원이 가능하게 됐다”며 “지자체와 함께 집적지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지원을 대폭 강화해 지역 제조업 활성화는 물론, 소공인의 경쟁력 향상과 혁신성장 기반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중기부는 올해 복합지원센터에 50억원(지자체 매칭비 50억원 제외), 공동기반시설에 115억원 등 총 165억원을 투입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