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옛 연초제조창 명칭변경 ‘문화제조창C’

오홍지 기자 | 기사입력 2019/07/12 [22:11]

청주 옛 연초제조창 명칭변경 ‘문화제조창C’

오홍지 기자 | 입력 : 2019/07/12 [22:11]

[충북넷=오홍지 기자] 앞으로 옛 연초제조창의 공식 명칭은 ‘문화제조창C’이다.

 

12일 시에 따르면 명칭선정위원인 충북문인협회 유재완 회장은 옛 연초제조창을 현재 문화를 생산하는 시민들의 문화공간으로 변모해 가는 모습을 명칭에 담아 ‘문화제조창C’으로 결정했다.

 

‘C’는 탄소(Carbon)의 첫 글자에서 따온 것으로, 탄소는 모든 생명체의 기초가 되고 다른 원소와 융합해 끊임없이 새로운 것을 만들어 내는 기초원소이다.

 

따라서 옛 연초제조창 일원의 국립현대미술관과 공예클러스터, 첨단문화산업단지와 동부창고가 유기적으로 융합해 새로운 지역의 문화를 만들어 간다는 의미를 담아냈다.

 

또, ‘C’는 Cheongju(청주), Culture(문화), Craft(공예), Contents(콘텐츠), Citizen(시민), Community(지역) 등 다양한 의미부여가 가능하다.

 

청주국립현대미술관 장엽 과장에 따르면 ‘C’라는 단어는 태생적으로 디자인적인 요소를 반영하기에 최적의 문자라고 설명했다.

 

단, 공식명칭은 ‘문화제조창C’로 하되 평소에는 시민들이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도록 ‘문화제조창’으로 줄여 부르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덧붙였다.

 

시에서도 이와 마찬가지로 공식명칭을 ‘문화제조창C’로 하되 평소에는 시민들에게 오랫동안 친숙했던 연초제조창의 이름을 최대한 살려 ‘문화제조창’으로 부를 계획이다.

 

한편, 명칭공모선정위원회에서는 명칭공모전에 접수된 398건을 대상으로 최종 심사 한 결과, 최우수상은 선정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단, 우수상 2건과 장려상 2건을 선정하고, 입상작은 7월 말 청주시홈페이지와 개별 통보로 진행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