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체고 정채윤 원반던지기 한국 신기록 '쾌거'

이정은 기자 | 기사입력 2019/08/14 [14:38]

충북체고 정채윤 원반던지기 한국 신기록 '쾌거'

이정은 기자 | 입력 : 2019/08/14 [14:38]

▲ 정채윤 학생은 여고부 원반던지기에서 51.05m로 대회 신기록과 여고부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충북도교육청 제공         © 충북넷


충북체육고등학교 정채윤(3학년) 학생이 제 48회 추계전국 중·고등학교 육상대회에서 여고부 한국 신기록을 세워 화제다.

정채윤 학생은 여고부 원반던지기에서 51.05m로 대회 신기록과 여고부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정 학생은 지난 5월 충주에서 열린 전국종별육상대회에서 자신이 세운 한국 신기록 50.55m보다 50cm를 더 던진 기록이다.

충북체육고등학교 관계자는 “정채윤 학생이 다가올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에서 획득할 메달의 종류보다 자신의 기록을 뛰어넘는 또 한 번의 한국 신기록 갱신에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8일부터 12일까지 보은에서 열린 이번 추계 대회에서 충북체고는 △여고부 해머던지기 이수민(3학년)이 41m34cm로 3위를 △정아영(3학년)이 여고부 포환던지기에서 10m37cm로 3위를 △남고부 높이뛰기 유성은(3학년)은 2m02cm로 3위를 △여고부 3,000m 경기에서 이가연(3학년)은 1위를 △홍진표(3학년)은 남고부 3,000m 2위 , 5,000m에서 3위를 차지하는 등 우수한 성적을 보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