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교육청, 창의융합형 과학실험실 현대화 사업 추진

학교당 3,000만 원, 44개교에 총 13억 2,000만 원 예산 지원

이정은 기자 | 기사입력 2019/08/16 [09:37]

충북도교육청, 창의융합형 과학실험실 현대화 사업 추진

학교당 3,000만 원, 44개교에 총 13억 2,000만 원 예산 지원

이정은 기자 | 입력 : 2019/08/16 [09:37]

▲ 2018 창의융합형 과학실험실 현대화 사업을 진행한 복대초등학교 과학 수업 장면./충북도교육청 제공     © 충북넷


충청북도교육청이 도내 각급학교의 노후화된 과학실을 대상으로 ‘창의융합형 과학실험실 현대화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올해 추진되는 이 사업은 도내 478개 초·중·고 중 2009년 이후 현대화 사업을 실시하지 않은 44개 학교를 선정하여, 학교당 3,000만 원씩 총 13억 2,000만 원의 예산이 지원된다.

이 사업은 ‘즐거운 과학교육’을 위해 △쾌적한 실험실 △효율적이고 안전한 실험실 △역동적인 실험실 등의 추진 방향을 설정해 기존 과학실험실을 첨단과학기술 활용수업, 교과 연계 수업, STEAM 수업이 가능한 창의융합형 과학실로 개선하는데 목적이 있다.

또한 도교육청은 ‘과학실험실 현대화 사업 추진 지원단’을 구성하여 과학실험실 현대화 사업에 선정된 44개교를 대상으로 현장에서 컨설팅을 지원하고 있다.

더불어 도교육청은 선정된 44개 학교가 조달청 공개입찰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공정하고 투명하게 예산을 집행하도록 지도∙점검하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도교육청은 미래 역량을 갖춘 과학인재들을 육성하기 위해 첨단 과학실험실 현대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창의융합형 과학실험실이 구축되어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학생들의 참여형 탐구 수업이 활성화 될 것이라 기대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