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개발 대책 거버넌스, “덩치 큰 구룡공원, 대응방안 없다”

민간공원개발 최종 조정안 내용협의… 시행사 측 수용여부 기다려

오홍지 기자 | 기사입력 2019/10/08 [15:42]

난개발 대책 거버넌스, “덩치 큰 구룡공원, 대응방안 없다”

민간공원개발 최종 조정안 내용협의… 시행사 측 수용여부 기다려

오홍지 기자 | 입력 : 2019/10/08 [15:42]

▲ 8일 청주시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난개발 대책 거버넌스가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민간공원개발 최종 조정안 내용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0.08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청주시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난개발 대책 거버넌스가 내년도 7월1일자로 시행되는 도시공원 일몰제의 최대 난관인 청주시 구룡공원에 대해 “덩치 큰 공원에 대응방안은 없다”고 소리 냈다.

 

이는 지난 7일 열린 거버넌스 전체회의에서 민간공원개발 최종 조정안의 내용을 시행사 측에서 따르지 않을 경우 앞으로 벌어질 일에 대해 한 발언이다.

 

전체회의에서 열린 거버넌스 최종 조정안에 따르면 구룡터널을 기준으로 북쪽에 해당하는 1구역에 대해 민간공원 개발을 추진해 주요 녹지 축과 핵심 생태축 보존, 공원 면적을 확보하고, 비공원시설 부분을 축소한다는 내용이다.

 

또, 시행사 측에서 공동주택단지로 표시된 비공원시설 두 개 지구 중 2지구만 개발토록 제안한 것을 사업시행 가능성이 있는 1지구로 변경한다.

 

공원시설 공사비로 책정된 금액을 모두 토지매입비로 전환, 추후 공원시설 공사는 청주시에서 추진하는 것으로 하며, 수익성 보장을 위해 사업자가 1구역 전체를 최대한 매입토록 제시한다.

 

거버넌스는 8일 청주시청 브리핑룸 기자회견에서 최종 협의가 끝난 조정안을 발표하며 “온전히 공원을 지키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민간공원 개발 방식을 선택하기까지 힘겨운 과정이었다”며 시행사에 긍정적인 답변을 요구했다.

 

그러나 이 같은 조정안을 시행사가 받아들일지는 불분명하다. 시행사 측에서 이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구룡공원은 내년 7월1일자로 도시공원에서 해제된다.

 

내년 도시공원 일몰제까지 앞으로 약 9개월 남은 상황이다. 거버넌스 최종 조정안을 두고, 시행사가 이를 수용할지에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구룡공원 지주협의회는 구룡공원 출입구와 등산로 등 25곳에 출입제한을 예고했다. 협의회는 현수막을 게시하는 등 대응 수위를 높이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선배들님 대학수능 꼭!! 합격하세요”
메인사진
포토뉴스
[포토] “선배들님 대학수능 꼭!! 합격하세요”
이전
1/9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