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예산 최초 7천억원 돌파 '지역경기 활성화' 탄력

이정은 기자 | 기사입력 2019/12/09 [11:51]

음성군, 예산 최초 7천억원 돌파 '지역경기 활성화' 탄력

이정은 기자 | 입력 : 2019/12/09 [11:51]

▲음성군청 전경. /음성군청 제공     © 충북넷

 

음성군의 살림살이 규모가 사상 최초로 7천억원을 돌파했다.

 

음성군은 9일 음성군의회 제318회 제2차 정례회를 통해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 7,012억원을 원안대로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2019년 제3회 추경 예산은 당초예산 5,837억원보다 무려 1,175억원, 20.11%가 증가했고, 제2회 추가경정예산 6,954원보다 58억원, 0.8% 증액한 7,012억원으로 확정했으며, 이는 음성군 개청 이래 최초 7천억원을 넘어선 수치다.

 

제3회 추경예산에서 일반회계는 ‘19년 본예산 5,189억원에서 18.09% 증가한 6,128억원, 특별회계는 본예산 649억원에서 36.21% 증가한 884억원으로 편성했다.

 

또 2018년 최종예산 6,603억원 대비 409억원 6.19%가 증가했으며, 특히 일반회계는 전년 5,642억원 대비 486억원이 증가해 8.61% 증가율을 보이며, 이는 전년 최종예산 대비 국도비 보조사업이 20.55% 증가, 지방교부세가 14.55% 증가해 큰 폭 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군은 제3회 추경에서 최근 경기불황에 따른 경제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집행잔액, 낙찰차액 등 불용액을 감액해 연내 집행이 가능한 사업으로 재투자해 예산이 사장되지 않고 지역경제활성화에 최대한 활용하도록 했다.

 

주요 사업으로는 △대소 삼성지구 조성공사 75억 △충북 스마트안전제어 규제자유특구 지원 10억 △투자기업 지원 14억 △전선 지중화사업 16억 5천 △도시계획시설 실효대비 사업 5억, △노후상수관망 정비사업 12억 4천만원 △기초연금 5억 △질병발생대비 가축 사육제한 사업 8억원을 각각 증액 편성했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민선7기 대한민국의 중심 행복한 음성 건설을 위해 지역경제 활력에 방점을 찍는 중요한 시기로, 국도비보조금 증가와 국도비확보액의 군비부담 최소화를 위해 지방교부세 확보를 위한 중앙부처와 관계부처와 유기적인 협조를 구축하는 등 정부예산확보에 힘을 기울인 성과다”라며 “새롭게 편성된 예산은 신속하게 집행하여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라”고 주문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미래 성장 동력 2030 비전 로드맵 공개
메인사진
포토뉴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미래 성장 동력 2030 비전 로드맵 공개
이전
1/8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