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코로나19 사투 ‘생활방역체계로 전환’

한달여 운영한 거점체온측정소 철수, 매주 화요일 일제방역 실시

민정홍 기자 | 기사입력 2020/04/03 [19:29]

영동군 코로나19 사투 ‘생활방역체계로 전환’

한달여 운영한 거점체온측정소 철수, 매주 화요일 일제방역 실시

민정홍 기자 | 입력 : 2020/04/03 [19:29]

  © 충북넷

 

  영동군이 코로나19 장기전을 위해 거점체온측정소 운영을 종료하고 생활방역체계로 전환한다고 3일 밝혔다.

 

 군은 지난달 2일부터 코로나19 지역내 유입 방지를 위해 주요관문 5곳에 거점체온측정소를 운영해 차량탑승자의 발열여부를 확인해 단 1건의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는 성과를 거뒀다.

 

 지난 한달여 동안 누적인원 공무원 996명, 자원봉사자 921명이 거점체온측정소에 투입돼 132,589명의 차량 탑승자들에 대한 발열여부를 확인하는 등 방역망이 뚫리면 안된다는 사명감으로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였다.

 

 이제는 지역사회 집단감염발생, 해외 감염자 유입 사례 증가 등 지역사회 전파를 막기 위한 집중적인 방역이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점이라 판단하고 일제 방역을 실시키로 했다.

 

 오는 7일부터 매주 화요일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무기한 실시한다.

 

 전 직원이 참여해 유동인구가 많은 주요 도로는 차량을 이용해 방역을 실시하고, 군민들이 자주 접촉하는 시설물은 휴대용 분무기와 행주를 이용해 소독을 하게 된다.

 

 특히 PC방, 노래연습장 등 방역 취약시설과 전통시장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집중 방역을 실시하고 주민들에게 코로나19 감염증 예방활동 수칙 홍보물을 나눠줄 계획이다.

 

 또한 최근 상춘객 발걸음이 이어지는 관광지 및 야외 명소에 대한 방역활동에도 더욱 심혈을 기울이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산발적인 방역보다 일시에 소독을 실시하는 것이 코로나19 예방에 효과적이라 판단된다.”며“지역내 공공기관, 금융기관, 기업체 등에서도 자체 방역활동을 실시토록 권고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충북대, 2020 창의적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
메인사진
포토뉴스
충북대, 2020 창의적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
이전
1/12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