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 천년의 신비 ‘농다리’ 새 단장 속도

오홍지 기자 | 기사입력 2020/07/30 [17:45]

진천군, 천년의 신비 ‘농다리’ 새 단장 속도

오홍지 기자 | 입력 : 2020/07/30 [17:45]

▲ 맑은 물, 푸른 농촌가꾸기 사업 조감도. /진천군 제공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진천군이 지역 대표 관광자원으로 전국에서 많은 관광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농다리’ 새 단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30일 군에 따르면 ‘맑은 물 푸른 농촌가꾸기’ 사업의 일환으로 충북 유형문화재 제28호인 농다리 주변에 생태문화공원, 다목적광장 등을 조성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달 6월 착공해 내년 3월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이번 사업에는 총 4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생태문화 공원은 농다리 옆 주차공간과 일부 구간의 갈대 습지를 활용해 데크쉼터, 식물원, 치유정원 등이 53,037㎡ 규모로 조성된다.

 

다목적광장은 감성치유산책로, 역사탐방데크길, 숲놀이터 등이 32,449㎡ 규모로 꾸며져 방문객들에게 다양한 체험 공간 제공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문화시설 조성과 더불어 지역민들의 삶에 실질적인 보탬이 될수 있는 ▲마을 가꾸기 ▲리버플리마켓 등이 추진될 수 있도록 맞춤형교육을 실시하는 지역역량강화용역도 지난 3월 착수해 진행 중이다.    

 

이 외에도 군은 ‘말은 물 푸른 농촌가꾸기’ 사업과 연계해 그 동안 농다리를 찾았던 방문객들의 다양한 의견을 적극 반영한 ’농다리 관광명소화 조성‘ 사업도 병행 추진한다. 

 

해당 사업에는 2022년까지 58억 5천만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농다리전시관 증축 ▲먹거리장터 조성 ▲가로수길 조성 ▲주차장 조성 등이 추진된다.

 

군은 이번 사업들을 통해 매년 뜨거운 인기 속에 개최 중인 ‘농다리 축제’를 더욱 알차고 풍성하게 개최함은 물론 농다리가 명실상부 중부권 최고의 관광지로 자리매김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이번 사업이 천년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농다리를 더욱 많은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농다리가 관광객들의 기대를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최고의 힐링 공간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도록 꼼꼼하게 살피며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 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정정순 국회의원, 청주시의회 방문 '참관'
메인사진
포토뉴스
[포토뉴스] 정정순 국회의원, 청주시의회 방문 '참관'
이전
1/17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