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폭우 시설물 피해 2180곳…사망 6명·실종 7명

민정홍 기자 | 기사입력 2020/08/09 [09:47]

충북 폭우 시설물 피해 2180곳…사망 6명·실종 7명

민정홍 기자 | 입력 : 2020/08/09 [09:47]

[충북넷=민정홍 기자] 지난 1일부터 충북 도내에 내린 폭우로 인한 피해 규모가 계속 커지고 있다.

 

8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기준 시설물 피해는 2,184곳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 중 공공시설은 1,274곳으로 산사태 310, 하천 302, 소규모 시설 285, 도로 246, 철도 42곳 등이다.

 

사유시설은 910곳으로 주택 피해 651, 임산물 80, 축산 70, 기업체와 소상공인 피해 각 43곳이다.

 

농경지 피해 면적은 5,790농가에 2,627이며 피해 품목은 벼 1,072, 전작(밭농사) 429, 채소 383, 특작 297, 과수 162등이다.

 

주택 침수와 매몰 등으로 인한 이재민은 346가구 692명이다. 이들 가운데 114가구 210명이 집으로 돌아갔다. 나머지 232가구 482명은 마을회관과 학교, 경로당 등 임시거주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다.

 

이번 폭우로 발생한 인명 피해는 사망 6, 실종 7, 부상 2명이다.

 

현재 공공시설은 931(73.1%), 사유시설은 545(65.7%)이 응급복구를 마쳤다. 농경지는 2,093(79.7%)가 복구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정정순 국회의원, 청주시의회 방문 '참관'
메인사진
포토뉴스
[포토뉴스] 정정순 국회의원, 청주시의회 방문 '참관'
이전
1/17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