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출연기관 간부 '승용차 뇌물' 의혹…경찰, 사실관계 수사

충북넷 | 기사입력 2020/09/17 [20:15]

충북도 출연기관 간부 '승용차 뇌물' 의혹…경찰, 사실관계 수사

충북넷 | 입력 : 2020/09/17 [20:15]

▲ 충북도청 전경. 사진/충청북도     ©충북넷

 

충북도 출자·출연기관 간부가 한 기업체로부터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 등이 사실 확인에 나섰다.

 

17일 충북도와 경찰 등에 따르면 도 출연기관 A부장이 업무 관련 업체로부터 승용차 등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는 업무 편의를 제공해 주는 대가로 승용차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인지한 충북도 감사관실은 지난 8월까지 A씨를 직접 불러 조사하는 등 사실관계를 확인해왔다.

 

A씨는 감사관실에 '대가성이 없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관실은 자체 조사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는 단계"라며 "자세한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최근 해당 기관과 A씨에게 관련 서류 제출 등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관 관계자는 "얼마 전 자료를 경찰에 모두 제출했다"며 "내부적으로도 확인하고 있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뉴스1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탄생 100주년 기념 '박래현, 삼중통역자'전시 작품
메인사진
포토뉴스
[포토뉴스] 탄생 100주년 기념 '박래현, 삼중통역자'전시 작품
이전
1/18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