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현장] 여강 김용성 화백, '빛창'개인전

오홍지 기자 | 기사입력 2020/10/22 [15:06]

[문화현장] 여강 김용성 화백, '빛창'개인전

오홍지 기자 | 입력 : 2020/10/22 [15:06]

▲ 여강 김용성 화백이 작품을 설명하고 있다. /2020.10.19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한복을 입은 예수 그림을 그리는 여강 김용성 화백의 개인전이 지난 19~20일 양일간 청주 가덕면 인차리 158에 있는 한 동양화 전시판매공간에서 열렸다.

 

빛창을 주제로 한 이번 전시에는 올해 김 화백이 그린 수 십여점의 작품들이 전시됐다.

 

양일간 김 화백은 전시를 찾는 관객들에게 일일이 작품을 설명하며, 그만의 세계를 간접적으로 이해시켰다.

 

특히, 김 화백은 문화학습관 운영을 통해 지역 주민들에게 동양화의 아름다움을 직접 가르치고 있다.

 

김 화백의 문화학습관은 서예부터 문인화, 서각, 동양화, 캘리그라피 등 다양하게 운영되고 있다.

 

김 화백은 이번 전시를 통해 "이번 주제인 '빛창'의 의미는 빛이 내리기도 하고, 발산하기도 하면서 장으로서의 역할을 의미하고 있다. 빛이라는 것은 시골이던, 도시던 격차없이 평등하다"고 전시 소감을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탄생 100주년 기념 '박래현, 삼중통역자'전시 작품
메인사진
포토뉴스
[포토뉴스] 탄생 100주년 기념 '박래현, 삼중통역자'전시 작품
이전
1/18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