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티는 정정순, 이낙연에 '억울' 호소 친전…與 "방탄국회 없다"

충북넷 | 기사입력 2020/10/27 [08:40]

버티는 정정순, 이낙연에 '억울' 호소 친전…與 "방탄국회 없다"

충북넷 | 입력 : 2020/10/27 [08:40]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 수사선상에 오른 정정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국회 체포동의안 본회의 보고가 26일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당 지도부는 정 의원의 검찰 출석을 재차 촉구하면서,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원칙대로 표결에 나서겠다고 압박했다. 

아직까지 검찰에 출석하고 있지 않은 정 의원은 이날 이낙연 대표를 찾아와 자신의 입장을 담은 친전을 전달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정 의원이 오늘 이낙연 대표에게 자신이 억울하다고 생각하는 부분과 추가로 확인해야 할 문제 등을 적은 친전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다만 이 대표가 이날 일정이 많아 자세한 이야기는 이 대표 대신 김태년 원내대표가 정 의원과 만나 진행했다고 한다. 이 대표는 이날 고위전략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내가 오늘 바쁘니 정 의원에게 김 원내대표에게 가보라고 했다"며 "정 의원 본인 말로는 당당하게 가고 싶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 대표는 "예를 들면 정 의원 본인이 본회의장에서 자기 하고 싶은 말을 한다든가 (이런 과정을 거치고 검찰에 출석하겠다)"라면서 "체포동의안 공소시효 등에 대해 어떻게 해석할지 국회사무처에서 해석이 나온다면 그에 따른 이야기가 나올 수 있겠다"고 언급했다. 

이날 정 의원은 김 원내대표를 만나 국회사무처에 체포동의안에 적시된 공소시효 부분 등에 관한 유권해석을 의뢰했고 그 결과를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직선거법 위반 관련 공소시효가 이달 15일로 이미 지났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김 원내대표가 급하게 국회사무처에 관련 유권해석을 내려달라고 요청했다. 이 대표는 "국회사무처에서 회의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언급했다.

다만 앞서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방탄국회가 없을 것이라 못박았다. 김 원내대표는 "정 의원의 체포동의안이 본회의에 부의되면 민주당은 원칙에 따라 국회법에 정해진 대로 처리할 것"이라며 "국회의원 보호를 위해 방탄국회를 할 마음이 추호도 없다"고 말했다. 

또 "국정감사가 끝나는 만큼 검찰에 하루 속히 자진 출두해 투명하게 소명해야 한다. 그게 국회의원의 책임있는 자세"라고 강조했다. 앞서 정 의원은 국감 등 의정활동을 이유로 검찰 조사에 응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혀 왔는데, 이날 국감이 끝나는 만큼 더 이상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못박은 셈이다. 

정 의원의 검찰 출석을 요구하는 지도부의 압박 수위는 점차 높아지고 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지난 23일 최고위 직후 기자회견을 열고 "만약 정 의원이 당 지도부 결정과 지시에 따르지 않을 경우 윤리감찰단 직권조사를 명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오는 27일 오전에는 의원총회를 열고 정 의원 체포동의안과 관련해 공식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일 (의총에서) 이야기가 더 나올 것"이라며 "정 의원이 신상발언을 할 가능성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다만 윤리감찰단 직권조사에서 제명 결론이 나올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렇게까지 하지는 않을 것 같다"고 전망했다. 

정 의원은 지난 4월 총선 과정에서 불거진 회계부정 의혹으로 공직선거법·정치자금법·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청주지검은 정 의원이 수 차례에 걸친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자 지난달 28일 체포영장을 청구했으며, 지난 5일 국회에 체포동의요구서가 제출됐다. 

검찰은 공직선거법 위반 공소시효가 만료되기 직전인 지난 15일 정 의원을 불구속 기소했으며, 정치자금법·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를 이어가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오는 28일 본회의에는 정 의원의 정치자금법·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에 대한 국회 체포동의안이 자동으로 오르게 된다. 28일은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 후 본회의가 열릴 예정이다. 국회법에 따르면 체포동의안은 접수 후 첫 본회의에 보고돼야 하며, 본회의 보고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 표결 처리돼야 한다. 

일각에서는 국감이 종료된 26일부터 28일 사이 정 의원이 검찰에 출석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이와 관련해 정 의원 측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의원께서 고심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뉴스1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탄생 100주년 기념 '박래현, 삼중통역자'전시 작품
메인사진
포토뉴스
[포토뉴스] 탄생 100주년 기념 '박래현, 삼중통역자'전시 작품
이전
1/18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