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 개최

지역 주요 현안과 국회 증액 사업 공조 방안 논의

민정홍 기자 | 기사입력 2020/10/28 [17:42]

충북도-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 개최

지역 주요 현안과 국회 증액 사업 공조 방안 논의

민정홍 기자 | 입력 : 2020/10/28 [17:42]

 

[충북넷=민정홍 기자] 충북도와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이 함께하는 예산정책협의회가 28일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개최됐다.

 

이번 예산정책협의회는 국회 예산심의와 법안심사를 앞둔 시점에서 지역의 주요현안과 국회증액 사업에 대한 공조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중앙당에서 박광온 사무총장, 한정애 정책위의장, 박홍근 예결위 간사가 참석했고 도당에서는 이장섭 도당위원장과 지역 국회의원, 지역위원장이 함께했다. 지자체에서도 이시종 지사를 비롯하여 시장군수, 군의회 의장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충북도는 충북선 철도 삼탄~연박 구간 고속화사업 반영 및 조기 착공, 중부고속도로 서청주IC~증평IC 확장, 4차 국가철도망 계획 신규사업 반영, 과수화상병 손실보상금 전액 국가 지원 유지, 대청댐 상류지역 청남대 상수원 보호구역 해제 등 지역 현안 5, 특례시 지정 재검토를 비롯한 지방자치법 개정, 시멘트 지역자원세 신설을 담은 지방세법 개정 등 제도개선 과제 4,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실시설계비 반영, 충청내륙고속화도로(1~4공구) 공사비 증액 등 정부예산 국회증액 사업 19건을 집중 건의했다. 각 시·군에서도 정부예산 국회증액사업을 별도로 건의하기도 했다.

 

이시종 지사는 오늘 예산정책협의회에서 건의된 현안과 정부예산 국회 증액 사업에 대해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라며 앞으로 펼쳐질 예산 국회에 대비한 긴밀한 협조체계 구축을 요청했다.

 

한편 충북도는 지난 9월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확정한 2021년 정부예산안에서 사상 최대 66,335억원을 확보한 바 있으며 정부예산안에 반영하지 못했거나 반영액이 부족한 사업에 대해 국회 심사 과정에서 최대한 많은 예산이 반영되도록 노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탄생 100주년 기념 '박래현, 삼중통역자'전시 작품
메인사진
포토뉴스
[포토뉴스] 탄생 100주년 기념 '박래현, 삼중통역자'전시 작품
이전
1/18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