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 4년 연속 정시경쟁률 거점국립대 1위

정시모집 경쟁률 4.27대1…최고경쟁률 수의예과 11.82대 1

오홍지 기자 | 기사입력 2021/01/12 [16:35]

충북대, 4년 연속 정시경쟁률 거점국립대 1위

정시모집 경쟁률 4.27대1…최고경쟁률 수의예과 11.82대 1

오홍지 기자 | 입력 : 2021/01/12 [16:35]

▲ 충북대 전경 모습./충북대 제공     ©충북넷

 

[충북넷=오홍지 기자] 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가 명실상부 학생들이 진학하고 싶어 하는 대학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12일 충북대에 따르면 지난 11일자로 2021학년도 정시모집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전체 1243명 모집에 5307명이 지원해 최종경쟁률 4.27대 1을 기록했다. 이로써 충북대는 4년 연속으로 거점국립대학 중 가장 높은 정시 경쟁률을 기록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정시 가군 일반전형에서는 총 832명 선발에 3168명이 지원, 3.81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으며, 정시 나군 일반전형은 337명 모집에 1817명이 지원해 5.39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학과는 가군 일반전형 수의예과로 11.8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가군 실기·실적 일반전형 디자인학과가 그 뒤를 이어 11.4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충북대는 학령인구 감소와 역대 최고 수능 결시율로 인해 수능 응시자 수가 48만3737명에서 42만1034명으로 6만3703명이 감소했음에도 불구, 2021학년도 정시모집에서 높은 경쟁률을 보인 요인은 2019년부터 현재까지 33개의 국가재정 지원 사업에 선정돼 5130여 억 원의 지원을 받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그만큼 교육환경 개선과 인재 양성에 앞장서고 있다. 양성을 위한 여러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교수·학습의 내실화를 기하고 있으며,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지역과 사회가 요구하는 핵심인재 양성의 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이 밖에도 사회 수요를 반영한 전공교육 혁신 프레임워크를 확립함으로써 핵심역량(New-CHANGE)을 갖춘 창의·융합 인재 양성을 위해 단과대학별 사회수요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창의성, 휴머니즘, 적극성, 공동체역량, 글로벌 역량, 전문성을 뜻하는 New-CHANGE 핵심역량을 함양한 인재 양성을 위해 창의·융합 인재 양성을 위한 교과목 개발하고 있다.

 

또, New-CHANGE 역량기반 교육과정 운영체계 구축을 통한 핵심역량 진단과 역량 제고·단과대학(전공) 특화 비교과 프로그램 강화 등에 집중하고 있다. 이와 함께 교수가 만족하는 미래지향적 연구지원시스템 개편에도 힘쓰고 있다.

 

특히, 2019 한국대학신문 선정 ‘교육역량 우수대학’과 ‘2020 대한민국 CEO리더십 대상’ 창의인재교육 부문 대상 수상 등 학생 중심의 교육 환경 구축을 위한 충북대의 노력이 대내외적으로 인정 받고 있다.

 

안병우 충북대 입학본부장은 “학령인구가 급감하는 상황에서 충북대를 선택해 준 학생이 많다는 것은 그만큼 우리 대학이 경쟁력이 있다는 증거다”라며 “충북대를 선택한 학생들에게 최선의 교육환경을 제공해 우수한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충북대는 오는 19일 실기고사를 진행, 20일에 사범대 인‧적성면접을 실시할 예정이다. 정시모집 최초 합격자는 다음달 7일 이전에 발표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영상] 2021청주공예비엔날레, 온·온프라인 공예 숨결 전하다
메인사진
포토뉴스
[영상] 2021청주공예비엔날레, 온·온프라인 공예 숨결 전하다
이전
1/7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