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신규지구 2개소 선정

청천면 농바우마을, 불정면 원웅동마을... 24년까지 마을 여건 개선

오홍지 기자 | 기사입력 2021/03/04 [21:33]

괴산군,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신규지구 2개소 선정

청천면 농바우마을, 불정면 원웅동마을... 24년까지 마을 여건 개선

오홍지 기자 | 입력 : 2021/03/04 [21:33]

▲ 괴산군청 전경. /괴산군 제공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괴산군은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주관한 ‘2021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공모사업’에 2개 사업이 선정돼 총사업비 43억 원(국비 30억 원 포함)을 확보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마을은 ▲청천면 삼송리 농바우마을 ▲불정면 웅동리 원웅동마을로 충북에서는 괴산군만 2곳이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이로써 괴산군은 2019년 장연면 추점마을(22억 원), 감물면 구무정마을(17억 원), 2020년 청천면 대전마을(23억 원), 청천면 금평마을(22억 원), 사리면 도촌마을(15억 원)에 이어 올해 두 곳이 더 선정되면서 도내 최다인 총 7개 마을에서 ‘농어촌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농어촌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은 기초생활수급자 등 취약계층 비율이 높고, 주거환경과 안전·생활 인프라가 전반적으로 취약한 지역의 생활환경을 개선해 행복지수를 높이고 주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사업이다.

 

군은 오는 2024년까지 신규선정마을을 대상으로 ▲빈집 철거 ▲슬레이트지붕 개량 ▲집수리 ▲마을안길 정비 ▲하수관로 정비 ▲재래식화장실 정비 등 생활·위생 인프라를 정비와 함께 휴먼케어 및 주민역량강화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농어촌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에 선정된 마을 주민들의 노력 없이는 괴산군에서 2개소가 모두 선정되지는 못했을 것”이라며 “상대적으로 다소 열악했던 마을의 생활여건을 크게 개선해줘 주민 삶의 질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앞으로도 사업 대상지를 적극 발굴해 취약지역의 생활여건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음성예총, ‘봄’주제 복도 갤러리 미술협회 작품전
메인사진
포토뉴스
[포토뉴스] 음성예총, ‘봄’주제 복도 갤러리 미술협회 작품전
이전
1/11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