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북도, 정부예산 미반영 사업 국회증액 나선다!

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 개최

지현민 기자 2017년 09월 05일 화요일
웹출고시간 : 2017.09.05 19:01:00           최종수정 : 2017.09.06 20:58:25

더불어민주당 충청북도 예산정책협의회(대회의실 9.5).jpg
▲ 충북도는 5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충북넷=지현민 기자] 충북도는 5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예산·정책협의회는 지난달 확정된 2018년 정부 예산안이 국회에 제출돼 본격 심사를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미반영 됐거나 반영액이 부족한 사업의 국회 증액을 위해 더불어민주당 차원의 협조를 얻어내고 지역출신 국회의원들과의 공조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충북도는 2018년 정부예산안으로 5조446억원을 확보해 정부예산 5조원 시대를 열었다.

하지만 사상 최대 정부예산 확보에도 불구하고 중부고속도로 확장사업을 비롯해 도가 공을 들여왔던 지역현안 중에 정부예산안에 반영하지 못했거나 반영액이 부족한 사업이 많은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 충청북도 예산정책협의회(대회의실 9.5)3.jpg
▲ 충북도는 5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협의회에서 먼저 역대 최다 대통령 공약 반영(15개)과 사상 최대 정부예산 확보 등 충북 지역발전을 위해 힘써 준 백재현 예결위원장 및 지역 국회의원과 더불어민주당 당직자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중부고속도로 확장과 충청내륙고속화도로 건설, 충북선철도 고속화 사업, 충청유교 문화권 광역관광개발 사업 등 2018년도 정부예산안에 미반영 됐거나 반영액이 부족한 총 22개 사업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국회 증액 협조를 구했다.

아울러 미래 첨단농업복합단지 조성, 중앙노인전문교육원 건설 등 대통령 공약사업을 포함한 10개 현안사업의 지원을 요청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예산·정책협의회는 2018년도 정부예산안에 미반영 됐거나 반영액이 부족한 사업의 불씨를 되살리기 위한 출발선으로, 향후 국회 심의과정에서 사업비가 증액되도록 정부 및 국회와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8년 정부 예산안은 지난 1일 국회에 제출돼 오는 12월2일 본회의 심의·확정시까지 상임위원회 예비심사와 예결위 종합심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충북넷,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