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년 창업 1순위 '인터넷 쇼핑몰'

2016 국세통계 분석결과

박찬미 기자 2017년 09월 27일 수요일
웹출고시간 : 2017.09.27 16:21:00           최종수정 : 2017.09.27 16:59:49

news_1506472382_663828_m_1.jpg
▲ 2016년 청년 창업 수는 22만6082개로 전체 창업의 22.9%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국세청

 

[충북넷=박찬미 기자] 지난해 청년 창업 1순위에 '인터넷 쇼핑몰'이 꼽혔다. 

27일 국세청이 발표한 국세통계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인터넷 쇼핑몰 청년 창업 수는 3만7059개로 나타났다.

뒤를 이어 외식·상품중개업 2만2360개, 커피숍 4587개 등이 인기를 끈 것으로 조사됐다.

또 전체 청년 창업 수는 22만6082개로 지난 2011년(22만8460개)에 비해 감소했다.

이중 남성 창업이 12만8000개로 전체 청년 창업의 56.7%를 차지했으며 여성 창업은 9만8000개로 나타났다.

지난 5년간 추이에서는 통신판매업과 상품중개업, 외식업 분야, 뷰티산업 창업 등은 큰 성장세를 보였지만 의류소매점, 음식료품소매, 화장품방문판매, 호프·소주방, 학원업종, PC 방 등은 창업이 감소했다.

아울러 5년 이상 사업자의 사업 지속률 분석에서는 제조업(40.7%)이 가장 높게 나타났고 음식숙박업(15.5%)이 가장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국세청은 이번 조사에서 나타난 청년 창업변동에 대해 "임대료 상승 등으로 인한 매장(오프라인) 판매 감소와 젊은 층 회식 문화 변화, 주류 소비 감소, 학생 수 감소 등 기타 사회트렌드가 반영된 현상"이라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 충북넷,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