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교통대 직원단체, ‘총장임용후보자 선정규정 개정’에 반발

이진호 기자 2017년 11월 08일 수요일
웹출고시간 : 2017.11.08 16:20:00           최종수정 : 2017.11.14 15:12:49

한국교통대 총장임명후보자 선정규정 개정 반발 현수막.jpg
▲ 8일 한국교통대 충주캠퍼스에 차기 총장 선출 관련 한국교통대 직원3단체의 항의 현수막이 걸려있다. 2017.11.08
[충북넷=이진호 기자] 한국교통대 직원단체가 차기 총장 선출과정과 관련한 ‘총장임용후보자 선정규정 개정 추진’에 대해 거세게 반발했다.

한국교통대 직원단체(직원협의회,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전국국공립대학노동조합 등)는 8일 성명을 통해 “대학본부는 총장 직선제와 관련해 비민주적 행태를 보인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그동안 수차례 교수회 대표와 직원대표의 합의에 근거한 ‘총장임용후보자 선정규정’ 개정을 촉구했으나 대학본부는 직원단체의 정당한 요구를 무시하고 대학 구성원 간의 불신과 갈등을 조장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학본부가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지 못하고 기존의 입장을 고수한다면 전국공무원노조와 대학노조가 전면에 나서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총장임용후보자 선정 규정’에 구성원의 의견수렴이 생략 될 수 있다는 것은 누구도 납득할 수 없는 심각한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규정 어디에도 학생·직원·조교를 위한 배려나 고민이 없다”며 “민주적인 의사결정을 위한 토론의 기회와 총장선출을 위한 자료를 제공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총장과 대학본부는 신임 총장 선정 규정에 대한 책임을 회피했다"며 "교수회의 제정안에 대해 사사건건 참견하면서 교내 갈등과 혼란을 야기했다"고 강조했다.

직원단체는 전 구성원 1인 1표 보장, 총장임용후보자 선정규정 제정 추진 즉각 중단, 총장임용후보자 추천위원회 구성, 대학평의회 구성 등을 요구했다.

앞서 전교교수회는 지난 6일 총장임용후보자 선정 규정(8조 2항)에 대해 ‘추천위원회를 구성하고 전교교수회에서 정하는 총장임용후보자 선정 규정에 따른다’로 관련 학칙을 개정했다.

또 총장후보자 선정규정 쟁점사항인 ‘직원 및 조교의 선거참여 비율은 선거공고일 기준 최근 3년간 직선제 선거를 실시했거나, 하기로 한 국립대 참여비율 평균으로 한다'고 결정했다.

현재 한국교통대 김영호 총장의 임기는 내년 2월3일로 임기 만료일 60일 전인 12월6일까지 차기 총장을 선출해야 하지만 구성원 간의 갈등으로 파행이 우려된다. 

<저작권자 © 충북넷,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초자연 2017-11-09 11:32:07    
기사의 행간을 잘 못보는지 모르겠습니다만, 기사를 통해 정확히 개정된 어느부분이 문제시 되는지, 개정 학칙의 어느 부분을 문제시 하는 지에 대한 내용을 모르겠군요.
210.***.***.178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