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주환경련, 청주시에 진주산업 허가 취소 촉구

오홍지 기자 2017년 12월 20일 수요일
웹출고시간 : 2017.12.20 16:13:00           최종수정 : 2017.12.21 19:58:39
크기변환_e_a7iUd018svc1sngie0ln7h0m_5ph2i7.jpg
▲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이 20일 진주산업의 다이옥신 배출과 관련해 사업허가 취소와 재발방지에 따른 대책 마련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7.12.20
[충북넷=오홍지 기자]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은 20일 "진주산업의 다이옥신 배출과 쓰레기 과소각과 관련해 사업허가를 취소하고 재발방지에 따른 대책을 마련하라"며 청주시에 촉구했다.

환경련은 이날 청주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행정절차에 따라 진주 산업에 대한 허가 취소 등 강력한 행정처분을 내려달라”며 “기업이익에 눈멀어 청주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는 어떤 이유로도 용서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실소각량 확인, 일상적인 다이옥신 배출 점검, 활성탄 적정 사용 등을 점검하기 위한 시스템 마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환경련에 따르면 진주산업의 불법행위는 다이옥신 배출과 쓰레기 과소각 두 자기로 다이옥신 배출은 환경부서 소관 문제로 현재 금강유역환경청에서 진주산업에 개선명령을 내린 상황이다.

이들은 “청주시는 행정처분 계획을 사전 통보 한 것 외에 허가 취소 계획을 통보하지 않았다”며 “다이옥신 배출과 쓰레기 과소각 중 한 가지 불법 사실만으로도 강력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누가 보더라도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강력한 행정처분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환경련은 “진주산업의 불법행위를 지도 감독하지 못한 청주시의 책임도 가볍지 않다”며 “재발방지를 위해 감사 등의 방법으로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충북넷,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