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특혜비리'청주시상권활성화재단... 해산 결정

오홍지 기자 2018년 02월 11일 일요일
웹출고시간 : 2018.02.11 17:23:00           최종수정 : 2018.02.11 22:55:10
600-상권 활성화.jpg
▲ 청주시상권활성화재단 외부 전경

[충북넷=오홍지 기자] 입찰 과정 특혜·비리 의혹 등으로 논란이 된 청주시상권활성화재단이 결국 해산된다.

청주시상권활성화관리재단은 지난 9일 청주시청 소회의실에서 이사회를 열고 참석이사 만장일치로 해산을 결정했다.

이날 이사회에는 공무원, 학계·공공기관 인사, 소상공인 등으로 구성된 이사 11명 중 9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을 전문기관이 위탁·운영하는 조건으로 재단 해산을 결정했다.

다만 이사회는 재단 운영에 관한 조례는 그대로 두기로 했다.

재단에서는 중소벤처기업부 해산·채권신고 등 청산 절차를 밟아 나갈 예정이다.

앞서 청주시상권활성화재단은 지난 2011년 한범덕 전 청주전시장 주도하에 설립됐다.

하지만 지난해 8월 재단 내부직원의 제보로 입찰과정 특혜비리 등이 외부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재단에 투입되는 예산 중 약 9억원 가량이 인건비로 쓰인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면서 청주시의회는 지난해 10월과 12월 청주시가 제단에 제출한 2018년도 재단 출연 계획안을 부결했다.

시 관계자는 "전통시장이나 상점가 등 소상공인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조속한 시일 내에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상권 활성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충북넷,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