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립철도박물관, 다시 '뜨거운 감자'...법안발의로 지역 '술렁'

더불어민주당(경기 의왕과천시) 신창현 국회의원은 국립철도박물관법안 대표발의..충북 시민단체 강력 대응 예고

정준규 기자 2018년 03월 09일 금요일
웹출고시간 : 2018.03.09 16:51:00           최종수정 : 2018.03.12 22:36:50

76748_18598_0732.jpg
[충북넷=정준규 기자] 지난해 과열 경쟁으로 보류된 국립철도박물관 입지 선정이 다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더불어민주당(경기 의왕과천시) 신창현 국회의원은 "현재 운영 중인 철도박물관은 시설과 관리가 미흡해 이용객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며, 지난달 26일 국립철도박물관 승격을 골자로 하는'국립철도박물관법안'을 대표발의했다.

신 의원은 법안발의를 통해 "철도박물관은 국내 철도산업이 이룩한 업적을 국내외 관람객들에게 널리 알리고 사라져 가는 과거의 철도문화와 철도산업계의 유산을 보존ㆍ연구해 왔다"며 "미흡합 운영과 관리를 타개하기 위해 현재 한국철도공사가 운영 중인 철도박물관을 국립철도박물관으로 승격시키고 특수법인으로 설립ㆍ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이유를 명시했다.

신 의원의 대표발의 소식이 전해지자 충북지역 시민단체들은 즉각 반발했다. 충북지역 시민사회단체는 6일 긴급대책회를 열고 신 의원이 대표 발의한 국립철도박물관법안을 강력히 저지하기로 뜻을 모았다.

회의에 참석한 한 시민단체 대표는 " 신 의원이 발의안 국립철도박물관법안은 철저히 자신의 지역구 이익만을 책기기 위한 법안으로  국회에서 심의할 가지조차 없다"고 성토한 뒤  "강력히 대응히 반드시 법안을 폐기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6년 정부는 현재 경기도 의왕시에 있는 철도박물관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판단해 공모방식으로 국립철도박물관건립을 추진한 바 있다. 하지만 지역간 유치경쟁이 과열되면서 정부는 설립계획을 전면 보류했다.

충북지역 시민사회단체는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위원장과 박덕흠 자유한국당 충북도당 위원장에게 결의안을 전달하고, 입법 예고 기간인 14일까지 법안 저지를 위해 강력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공식입장을 밝힐 기자회견도 예고돼 있다. 14일 오전 11시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리는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법안 폐지를 위해 총력적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 충북넷,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