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부, 15일 '특단의 청년 일자리 대책' 발표

보조금·세제 직접지원

이숙현 기자 2018년 03월 10일 토요일
웹출고시간 : 2018.03.10 19:32:00           최종수정 : 2018.03.12 04:11:01
김동연 경제부총리 (사진 뉴스1).jpg
▲ 김동연 경제부총리 (사진 뉴스1)
[충북넷=이숙현 기자] 정부가 오는 15일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을 열고 특단의 청년 일자리대책을 발표한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9일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청년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추가경정예산 편성, 세제개편을 배제할 수 없다"면서 모든 정책수단을 총동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가 언급한 청년 고용위기 대책 방안은 네 가지다. 

먼저 취업 청년 소득·자산 형성 지원 및 기업의 청년 일자리 창출 인센티브 부여, 청년창업 활성화, 해외 진출 촉진, 마지막으로 즉시 취·창업할 수 있는 실질적 역량 강화 등이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과 창업기업, 해외기업, 신(新)서비스업 분야 등 전방위로 청년 일자리 창출 방안도 제시된다.

또 청년내일채움공제 대상이나 규모 확대, 4차 산업 관련 인재 양성 등을 골자로 한 대책을 발표할 할 것으로 예상된다.
 
청년내일채움공제는 청년+기업+정부가 공동으로 공제금을 적립해 2년간 근속한 청년에게 1600만원을 지급하는 제도다.

올해부터는 ‘2018년 청년 내일 채움 공제 개정안’으로 실시된다.

기존에는 인턴제, 일학습병행제 등 5개 경로 중 반드시 한 가지를 통해서만 가입할 수 있었지만 올해부터 참여 경로를 모두 폐지하고 ‘중소기업에 정규직으로 취업한 만 15~34세 청년’이라면 누구나 청년내일채움공제에 가입할 수 있게 됐다.

승인이 통과되면 청년은 월 12만5000원씩 2년 동안 가상계좌에 지급하고 만기 되면 정부와 기업의 지원금을 포함해 총 ‘1600만원+이자’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기업은 정부에게 700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만기 후에는 중소기업진흥공단을 통해 ‘내일채움공제’로 최대 5년까지 연계 가입이 가능하며 최소 2000만원 이상 모을 수 있다.

한편 정부는 청년 일자리대책 발표에 앞서 14일 통계청의 2월 고용 동향도 발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충북넷,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