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시종 지사 “의왕 철도박물관 법률 제정 대책 세워야”

미투 운동 피해자 지원, 오송 지구단위계획 변경 등 주문

이진호 기자 2018년 03월 12일 월요일
웹출고시간 : 2018.03.12 17:47:00           최종수정 : 2018.03.13 19:49:59

이시종 도지사5.jpg
▲ 이시종 충북도지사. / 충북도 제공
[충북넷=이진호 기자]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12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해 “의왕 국립철도박물관 법률 제정 움직임에 반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 지사는 이날 더불어민주당 신창현(경기 의왕)의원의 국립 철도박물관 대표 발의에 대해 충북도의 반대 의견을 언급했다.

이 지사는 “국립 철도박물관 법안이 통과되지 않도록 다각적인 방안을 강구 하라”면서 “국토교통부를 찾아가 법률제정의 부당함을 논리적으로 설명해 반대의견이 수용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대처해 달라”고 밝혔다.

이어 과거 성폭력 등 피해사실을 폭로하는 ‘미투’ 운동과 관련해 도 차원에서 피해자 지원 방안을 검토할 것을 주문했다.

이 지사는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피해자를 보호할 수 있는 행정적인 지원과 고문변호사를 활용한 법률문제 등 지원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또 “피해자가 신고를 하더라도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 할 수 있도록 각별히 신경을 써 달라”고 당부했다.

도정현안에 대해서는 “내년도 정부예산으로 최소 7조원이상 요구할 수 있도록 지금부터 중앙부처를 방문해 새로운 사업 아이디어를 발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송첨단의료산업단지내에 연구시설 뿐만 아니라 소규모 생산시설을 포함하는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해 추진해야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충북넷,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