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시재생, 지역 주민이 주도한다…뉴딜 대학·센터 확충

도시재생대학운영 지자체 1000만원 지원
광역센터 설치, 지역협력 협치포럼 설립

이숙현 기자 2018년 03월 17일 토요일
웹출고시간 : 2018.03.17 23:12:00           최종수정 : 2018.03.19 19:21:26
도시재생대학 중심 도시재생 지역 거버넌스 국토부제공.jpg
▲ 국토교통부 제공
[충북넷=이숙현 기자] 지역 특색을 반영한 도시재생사업과 주민 참여·역량 강화를 위한 대학이 운영된다.

1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도시재생대학을 전국 50개 이상으로 확대하고 운영 지자체에 최대 1000만원의 교육예산을 지원할 예정이다.

도시재생대학은 주민들이 직접 지역 문제를 진단해 계획을 수립·실천하고 일자리 창출 사업화 모델을 발굴해 추진하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은 지자체에서 마련해 도시재생지원센터 또는 지역 소재 교육기관에 위탁운영할 방침이다. 

대학에서는 지역주민(실전형), 공무원(사례 공유형), 전문가 등 교육대상별로 교육이 진행되며 공무원은 국토부에서 4월부터 별도의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이와 관련해 국토부는 교육대상, 사업유형, 사업단계별 표준 교육 프로그램을 지자체에 배포해 교육과정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이후 우수한 교육 프로그램을 발굴·공유해 여러 지역으로 확산시킬 계획이다. 

특히 초기 사업화 지원 교육(건별 500만원)과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 등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참여 가능한 경제조직에 대한 교육을 추진해 주체 역량 강화에 나선다.

도시재생센터 현황 국토교통부 제공.JPG
▲ 도시재생대학 중심 도시재생 지역 거버넌스. / 국토교통부 제공

정부는 도시재생대학을 위탁 운영할 광역도시재생지원센터 설치와 지원도 강화한다.

이를 위해 현재 7개 지역(서울·부산·대구·인천·대전·광주·세종,경기도,제주도)에 2개만 설치된 광역도시재생지원센터를 17개 시·도 전체에 걸쳐 광역단위 역량 강화 교육과 지원에 나선다.

이외에도 비즈니스 모델 발굴·지원, 집수리·주거지원 사업화 안내, 사회적 일자리 창출, 마을 미디어·홍보, 상생협약 체결 등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도시재생 지역 거버넌스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도시재생협치포럼도 설립된다.

이 포럼에는 국토부, 교육부, 행정안전부 등 5개 중앙부처와 43개 지자체, 5개 공기업 등 68개 기관이 참여한다.  

포럼에서는 도시재생정책 주제발표와 지자체 우수사례 소개, 전문가토론 등 뉴딜사업의 추진방향을 공유한다.
<저작권자 © 충북넷,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