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북 음성 유치 소방복합치유센터... 시작부터 ‘산 넘어 산’

예비타당성 대상 선정과 통과, 정부 예산 반영 등 거쳐야
경대수 의원 ‘소방공무원 보건안전 및 복지 기본법’ 개정안 대표 발의

이진호 기자 2018년 08월 10일 금요일
웹출고시간 : 2018.08.10 13:34:00           최종수정 : 2018.08.13 20:59:31

소방복합치유센터 위치도.jpg
▲ 충북 음성 혁신도시 내 소방복합치유센터 건립 예정지 위치도. / 음성군 제공
[충북넷=이진호 기자] 지난달 소방복합치유센터 설치 후보지로 충북 음성군이 선정된 가운데 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에 포함되는 것부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자유한국당 경대수(충북 증평·진천·음성)은 10일 “지난달 소방복합치유센터 설치 후보지로 충북 음성군이 선정됐지만 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에 포함되는 것이 어려운 상황이다”고 밝혔다.

경 의원에 따르면 소방복합치유센터가 정상적으로 들어서기 위해서는 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으로 선정돼 예타 조사를 통과해야하고 별도의 정부 예산도 반영돼야 한다.
  
현재 소방복합치유센터는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 선정 과정을 거치고 있지만 사업 경제성 문제 등으로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에 포함되는 것조차 상당한 어려움이 있는 상황이다.

이에 경 의원은 지난 9일 국가가 나서 소방복합치유센터를 의무적으로 설치·운영하도록 하는 ‘소방공무원 보건안전 및 복지 기본법’ 일부 개정 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번 개정안에는 자유한국당 김기선, 김성찬, 김현아, 민경욱, 바른미래당 김중로 이ㅡ원 등 11명의 의원이 공동 발의자로 참여했다.

개정안은 소방공무원에 대한 전문적인 의료지원과 함께 체계적으로 신체적·정신적 건강관리를 수행할 수 있는 소방복합치유센터를 필수적으로 설치·운영하도록 하는 강행규정이 포함돼 있다.

경 의원은 “소방공무원은 직무 특성상 화상·근골격계 질환, PTSD(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등 각종 신체적·정신적 부상에 반복적으로 노출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전담 병원이 없고 현행법상 경찰병원 및 각 지역의 의료시설을 소방전문치료센터로 지정해 운영해 오고 있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소방복합치유센터 설치는 수익적 측면이 아닌 소방공무원들의 복지와 국민의 안전을 위해 반드시 설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설치 대상 후보지 선정부터 많은 어려움을 겪었지만 아직 예비타당성 대상 사업 선정과 예비타당성 통과, 정부예산 반영 단계 등 넘어야할 큰 산이 많은 만큼 센터 설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소방관 치료 전문병원인 소방복합치유센터는 충북 음성 혁신도시 내에 오는 2022년까지 총 사업비 1200억원을 투입해 건물면적 3만 300병상 규모로 들어선다.

이 곳에서는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PTSD), 화상, 근골결계 등 12개 과목을 진료하고 일반 주민들도 진료를 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 충북넷,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