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2경부 세종IC 들어서면 충북 오송 산단 엄청난 치명타”

제2경부고속도 원안추진위 “밀실협약 이 지사·민주당 책임져야”
천안·세종 등 4개 IC 신설 땐 충북 경제 타격 우려
충청권 상생협약 파기.. 충북 경제 발전에 목소리 높여

이진호 기자 2018년 08월 13일 월요일
웹출고시간 : 2018.08.13 12:28:00           최종수정 : 2018.08.15 16:55:52

20180813 제2경부고속도로 남이분기점 원안추진위원회.jpg
▲ 제2경부고속도로 남이분기점 원안추진위원회는 13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세종고속도로 청주경유가 사실상 무산된 것에 대해 이시종 충북지사와 충청권 민주당 정치인들은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2018.8.13
[충북넷=이진호 기자] 제2경부고속도로 남이분기점 원안추진위원회는 13일 “서울~세종고속도로 청주경유가 사실상 무산된 것에 대해 이시종 충북지사와 충청권 민주당 정치인들은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추진위는 이날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의 지역 발전을 위해 제2경부스마트물류고속도로 건설을 원안인 남이분기점으로 추진할 것을 163만 충북도민의 이름으로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추진위는 성명을 통해 “지난 2015년 9월9일 충북도지사와 충북 민주당국회의원이 함께한 충남 연기군 전동면 베어트리파크 회의실에서 개최된 충청권 상생발전을 위한 충청권 시도지사와 국회의원 협약식에 합의 서명한 내용은 상생 약속을 저버린 행동”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날 협약 내용은 충북도와 통합 청주시의 미래를 결정지을 중요한 사안임에도 충북도민을 비롯해 충북도의회와 청주시의회, 청주시장 등은 알지 못하도록 철저히 비밀에 붙여졌다”고 밝혔다.

추진위는 “이시종 지사가 충북도민이 할 권리와 충북경제를 결정지을 중대한 일을 비밀리에 추진한 사안으로서 도민들의 질문에 ‘동문서답’으로 일관해 왔다”고 말했다.

또 “지난 7월7일 오송읍사무소에서 개최한 설명회에서 오송역세권추진위 등과 국토교통부, 한국도로공사가 이미 정해 놓고 추진하는 안성~세종 간 고속도로의 전략적인 환경영향평가를 저지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충남·대전권 방송사의 보도에 따르면 상생협약서에도 없는 서울~세종 간 고속도로의 천안IC, 연기IC, 세종IC, 서울~동세종 종점부는 공주 경계지역으로 연결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전동면 연기IC는 주변에 단계적으로 수백만 평 산업단지를 계획하고 있어 오송역세권 조기추진을 갈망하며 추진 중인 오송 2,3 산업단지 계획에도 엄청난 타격을 주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진위 관계자는 “이 지사와 민주당 정치인들이 당시 밀실 상생협약을 체결한 것이 이러한 사실을 알고도 한 것인지 세종시가 지역구인 이해찬 의원의 사기극에 당한 것인지 확실하게 밝혀야 하며 지금이라도 상생협약을 파기하고 충북 발전을 위한 것이 무엇인지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충북과 청주시의 경제발전을 위한 제2경부고속도로 남이분기 원안추진으로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남북경제협력을 위한 유라시아물류고속도로 건설에 앞장서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추진위는 기자회견 이후 성명서 내용에 대한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 등을 요구하는 민원서류를 충북도에 접수했다.

<저작권자 © 충북넷,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