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국 자살률 1위 ‘충북’...“자살예방관련 사업 예산·인력 부족”

이진호 기자 2018년 09월 12일 수요일
웹출고시간 : 2018.09.12 18:32:00           최종수정 : 2018.09.13 20:32:09

923605484.jpg
▲ 충북이 전국 자살률 1위임에도 자살예방관련 사업과 인력은 턱 없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충북넷=이진호 기자] 충북이 전국 자살률 1위임에도 자살예방관련 사업과 인력은 턱 없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육미선 충북도의원은 12일 충북미래여성플라자에서 열린 ‘2018년 충북 자살예방의 날 기념행사 및 정책토론회에서 “충북이 전국 17개 시·도 중 자살률이 가장 높다”며 “도가 자살 예방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충북 자살률은 전국 1위인데도 다른 시·도에 비해 자살예방 사업비가 낮고 도비 사업도 없다”며 “지역 트성에 맞는 사업 발굴과 확대를 위한 도비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2016년 충북에서 총 517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의 자살률(인구 10만명 당 자살사망자 수)은 32.8명으로 전국 평균(25.6명)보다 7.2명이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육 의원은 “이러한 상황에서 충북 자살예방사업의 컨트롤타워인 ‘충북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의 자살 예방 사업비는 비슷한 규모의 타 시·도에 비해 낮다”고 지적했다.

충북의 자살예방 사업비는 2300만원으로 전남 57000만원, 제주 4600만원, 전북 3500만원보다 적다. 강원(1억4500만원), 충남(1억4000만원)에 비해서는 6분의 1 정도 규모다.

특히 충북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총원 17명 중 자살예방사업 전담인력은 5명에 불과하다.

육 의원은“보건복지부에서 요구하는 사업마저도 감당하기 어려운 형편”이라며 “인력 확충을 통해 충북도가 자살 예방사업을 주도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육 의원은 “ 도는 자살 1위 도(道)라는 불명예 청산을 위해 인력증원, 예산증액, 정신건강 증진 조례제정 등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충북넷,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