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TX세종역 신설 결사 반대” 충북 비대위 활동 재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 12일 운영위서 활동 재가동 결정

이진호 기자 2018년 09월 12일 수요일
웹출고시간 : 2018.09.12 21:30:00           최종수정 : 2018.09.13 20:31:44

0002068147_001_20180910172507111.jpg
▲ 지난 2016년 11월16일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 출범식 모습. / 충북도 제공
[충북넷=이진호 기자] 범도민비대위 12일 운영위 열고 재가동 결정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이하 충북비대위)가 1년 4개월 만에 활동을 재개한다.

충북비대위는 12일 충북도 국토균형발전·지방분권촉진센터에서 긴급운영위원회를 열고 비대위 활동 재가동을 결정했다.

충북비대위는 지난해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KTX세종역 신설은 충청권 자치단체 합의에 따르겠다”고 선언함에 따라 세종역 신설 반대 활동을 중단했다.

하지만 최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춘희 세종시장, 양승조 충남지사 등이 세종역 신설 재추진 입장을 밝히면서 활동을 재개하게 된 것이다.

비대위는 이날 회의에서 KTX세종역 신설추진은 세종시와 고속철도의 건설 및 계획, 교통체계에 맞이 않아 타당성이 없으며 국가발전에도 실익이 없다는 입장을 확고히 했다.

이들은 이러한 입장을 이해찬 대표와 더불어민주당에 KTX세종역 신설추진에 대한 반대의견을 전달하고 공식입장 표명을 요구하기로 했다.

청와대, 이낙연 국무총리, 행복도시건설추진위원회, 국토교통부, 행복도시건설청 등에 KTX세종역 신설 추진에 대한 반대의견 전달과 상생대안 마련 촉구도 하기로 했다.  

아울러 충청권이 공조해 세종역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과 이 대표가 대표 발의한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특별법 개정안 국회통과에 대한 저지 활동에도 나선다.

<저작권자 © 충북넷,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