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시종 충북지사, 충북선 고속화 예타 '면제' 文 대통령에 건의

이진호 기자 2018년 10월 04일 목요일
웹출고시간 : 2018.10.04 22:00:00           최종수정 : 2018.10.07 17:02:45

이시종 충북지사.jpg
▲ 이시종 충북지사
[충북넷=이진호 기자] 이시종 충북지사가 4일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공식 건의했다

이 지사는 이날 청주 SK하이닉스에서 열린 M15 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과 김동연 경제부총리, 청와대 관계자에게 충북선 철도 고속화는 끊어진 호남~강원 간 교통망을 연결하는 사업으로 실크레일의 핵심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사업은 지역균형 발전 차원에서 논의돼야 할 사업인데 번번이 경제성 논리에 막혀 제대로 추진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지사는 "이 사업을 예비타당성 조사 절차 없이 국가 정책으로 추진해 달라""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예산 35억원을 내년도 정부예산에 반영해 달라"고 건의했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은 호남~충청~강원을 연결하는 강호축 개발의 핵심으로 이 철도가 고속화되면 호남과 강원을 잇는 고속 교통망이 구축된다 

이날 이 지사는 강호축 개발에 대한 국가 정책 반영도 건의했다.

이 지사는 "지금까지 국가균형 발전은 수도권에 대한 비수도권, 도시에 대한 농촌의 발전으로 인식됐다""이제는 낙후한 강원·충청·호남 지역의 개발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낙후된 강호축 개발을 위해 원시림 같은 강호축에 '경박단소'형 산업을 발전시켜 새로운 먹거리 창출의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목포~오송~강릉~원산~시베리아를 잇는 실크레일을 '한반도 신경제지도'에 포함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 지사는 이날 국회도 방문해 지역 주요 현안 사업에 대해 건의했다 

이 지사는 김정렬 국토교통부 제2차관을 만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예비타당성 면제를 요청했다

현재 운항 중인 호남고속철도와 이 철도의 무안공항 경유 노선은 타당성이 낮았지만 지역균형 발전을 명분으로 예타 없이 추진됐다고 설명했다.

이후 이 지사는 국립무예진흥원 설립 근거를 위한 전통무예진흥법 개정, 시멘트 지역자원시설세 신설 등이 담긴 지방세법 일부 개정 법률안 통과 등을 국회의원들에게 건의했다.


<저작권자 © 충북넷,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