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주라이트월드 ‘특혜 논란 밝혀야’ vs ‘절차 따른 것’ 공방

민주당 “특혜 논란, 건축법 위반 등 입장 밝혀야”
조 시장 “행정절차 따른 것... 잘못은 감사원이 판단”

이진호 기자 2018년 10월 10일 수요일
웹출고시간 : 2018.10.10 17:31:00           최종수정 : 2018.10.11 20:07:41

충주라이트월드1.jpg
▲ 충주라이트월드
[충북넷=이진호 기자] 충주라이트월드 사업 운영과 행정 절차 등에 대한 논란을 두고 특혜 관련 의혹을 밝혀 한다는 입장과 행정절차를 따른 것이라는 입장이 팽팽하게 맞섰다.

10일 제228회 충주시의회 제1차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정재성(충주 가) 의원은 “충주 라이트월드 관련 의혹에 대해 집행부는 ‘정치적 문제’라고 답변했는데 시민들의 불만을 ‘정치적 문제’라고 말한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 시장님의 말씀대로 라이트월드가 정치적인 문제라면 지난 2014년에 제안 받은 사업을 3년 이상 지나 지난 선거에 임박한 시점에 완공도 안 된 상태로 개장한 것은 시장님의 탓이 가장 큰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무술공원에서의 라이트월드 사업 승인과 운영이 관련법 규정과 행정처리 절차에 있어 공유재산법에 의한 허가가 타당한 것인지 공유재산 민간사업 목적 사용허가에 있어서 타당성 심사를 받아야 한다는 중앙부처의 지침은 이행했는지 묻고 싶다”고 몰아붙였다.

정 의원은 라이트월드가 제3자의 투자를 유도해 임대차 영업이 이뤄지고 있다는 것에 대한 의혹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정 의원은 “약정서에는 충주시의 승인을 받아야 사업장 내 식음표, 기념품, 위락시설 등 매장을 운영할 수 있다”며 “시가 승인해 준 임대차 영업이 맞는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라이트월에 의한 무술공원의 불법건축 및 시설 구축에 대한 의혹과 임대료 미납과 불법에 다른 이행강제금 체납, 임금체불 등 부당행위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밝혀 달라”고 따졌다.

이날 정 의원과 같은 당인 천명숙·조중금 의원도 라이트 월드 시유지 임대 절차 부적정과 임대료 산정 부적정 의혹, 라이트월드 사업자 건축법 위반 의혹 등을 문제 삼았다. 

이에 대해 조 시장은 “이러한 식으로 6개월 이상 지속적으로 공격하면 대기업도 견뎌내지 못할 것”이라며 “사업자에게 특혜를 줬다고 하는데 사업이 될 수 있도록 행정절차를 진행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행정적으로 잘못됐는지는 감사원이 판단할 것이고 라이트월드 개장 과정에서문제가 있었다면 시장이 정치적으로 도의적인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왜 경영이 안되는지까지 시장이 책임질 문제는 아니다”라며 “이렇게 논란이 될 줄 알았으면 (사업을)안 했고 앞으로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호소했다.

조 시장은 “(라이트월드가) 개장 이후 경영난이 심화됐고 지금은 경영 안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충주에 입주하는 기업에 땅 값을 깎아주고 행정적 지원을 하는 것처럼 라이트월드도 따뜻한 마음으로 도와줘야 할 때”라고 밝혔다.

앞서 시는 지난해 2월 충주라이트월드 유한회사와 충주 세계무술공원 내 14만㎡ 부지에 5년 간 450억원을 투자해 빛 테마파크를 조성하고 시에 연 3억5000만원의 부지 사용료를 지급한다는 내용의 투자 약정서를 체결했다.

하지만 충주라이트월드는 지난 4월 개장 이후 경영난으로 인해 부지 임대료(3억2000만원)와 건축법 위반 이행강제금(2078만원) 체납과 충주시민 유료 입장 전환 등으로 시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저작권자 © 충북넷,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