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북 중·북부 지자체장 ‘충북선 고속화 예타 조사 면제’ 촉구

이진호 기자 2018년 10월 16일 화요일
웹출고시간 : 2018.10.16 18:24:00           최종수정 : 2018.10.16 21:30:19

DSC_3006.jpg
▲ 충북 중·북부지역 5개 시장·군수들이 16일 충주시청에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해 달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사진 왼쪽부터 신철호 단양부군수, 이상천 제천시장, 조길형 충주시장, 홍성열 증평군수, 조병옥 음성군수. 2018.10.16
[충북넷=이진호 기자] 충북 중·북부지역 5개 시장·군수들이 16일 충주시청에서 “국토 불균형 해소와 낙후 지역의 고른 발전을 위해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해 달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이 자리에는 조길형 충주시장, 이상천 제천시장, 홍성열 증평군수, 조병옥 음성군수, 신철호 단양부군수가 참석했다.

이들은 “경부축 위주의 개발은 국토의 불균형적 개발로 극심한 지역별 경제력 편차를 초래했다”면서 “성장잠재력이 풍부한 강호축 개발은 지역 간 교류를 활성화하고 대한민국의 재도약을 견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강호축 개발의 핵심인 충북선 고속화는 남북의 철도만 연계는 물론 시베리아횡단철도(TSR)와 만주횡단철도(TMR)와의 연결을 통한 유라시아 대륙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지정학적 한계를 극복하고 세계로 진출하는 최적의 수송 루트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들은 “호남고속철도와 원주~강릉 고속철도는 비용대비 편익률(B/C)이 낮았지만 지역 균형 발전을 명분으로 예비타당성조사에서 면제됐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가 발표한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도 포함돼 있고 경부축 중심의 국토 불균형 발전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한느 충청권 핵심 사업인 만큼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치지 않고 추진 될 수 있도록 정부가 앞장서 달라”고 재차 촉구했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은 충북선 철도노선의 선량을 개량해 최대 230km/h 속도를 낼 수 있도록 고속화하고 충북선 철도와 호남고속철도, 중앙선 철도를 연결해 국가 X축 고속철도만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저작권자 © 충북넷,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