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천시, 시내버스업체 보조금 집행실태 특정감사 착수

이진호 기자 2018년 12월 06일 목요일
웹출고시간 : 2018.12.06 12:48:00           최종수정 : 2018.12.06 12:48:36

제천시청 전경.jpg
▲ 제천시청
[충북넷=이진호 기자] 제천시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지역 내 시내버스업체 보조금 수급과 집행실태에 대한 특정감사에 착수한다.

6일 시에 따르면 이번 감사는 지역 2개 시내버스 업체에 지급된 보조금과 관련해 보조금 집행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추진된다.

특히 지역 2개 시내버스 업체가 적자를 호소하면서도 업체 임원들은 억대 연봉이 지급되는 것으로 드러나 보조금 정산과 손실 보상금 산정 등 투명성 논란도 일고 있다.

시는 이번 감사에서 시내버스 회사에 지급된 보조금 집행과 정산과정 뿐만 아니라 손실보상금 산정 과정 적정 여부 등에 대해 집중감사를 실시한다.

시는 지역 시내 버스업체 2곳에 매년 40억원 정도의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시는 벽지 노선 손실보상, 오지 공영버스 지원, 환승할인 등 시민과 교통약자의 공공성 확보를 위해 보조금 지원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최근 제천시의회 행정감사에서 김대순(제천 라)의원은 “적자로 운영되는 회사 임원들이 억대 연봉을 받고 있고 시 지원금도 해마다 늘고 있다”며 “재정 지원금 관리를 철저히 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시내버스 관계자는 “시의 요구로 인해 지역 벽지노선 운행, 교통카드 할인, 환승 할인 등을 적용하면서 적자가 발생하고 있다”며 “시 보조금은 업체의 적자를 보전해 주는 차원이라고 할 수 있다”고 답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감사를 통해 확인된 부정 또는 목적 외 사용된 보조금에 대해서는 환수 등 엄정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고 말했다.

<저작권자 © 충북넷,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