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주 살미면 주민 “마을에 암석 파쇄장 설치가 웬말”

시 “중부내륙선 공사 업체 신청...주민 동의 없인 가동 안돼”

이진호 기자 2019년 02월 11일 월요일
웹출고시간 : 2019.02.11 16:26:00           최종수정 : 2019.02.11 16:27:40

20190211 충주 용천리 애적장 파쇄공장 인허가 취소 기자회견1.jpg
▲ 11일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살미면 용천리 주민들이 충주시에 발파석 파쇄공장 인·허가 취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9.2.11
[충북넷=이진호 기자] 충주시가 중부내륙선 철도 공사 현장에 인접한 마을에 암석 파쇄 사업장 인·허가를 내준 것에 대해 지역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충주시 살미면 용천 마을 주민들은 11일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주시가 마을과 불과 150여m 밖에 떨어지지 않은 곳에 1400여m² 규모의 중부내륙선철도 7공구 야적장과 발파석 파쇄장 설치를 허가했다”며 “충주시는 사업장 설치 인·허가를 즉각 취소하라”고 말했다.

주민들은 “철도노선 선로변경으로 인해 요천리 마을은 두 동강 났고 조망권도 완전히 상실하는 피해를 입었다”며 “이는 대대로 자연에 기대어 살아온 힘없는 마을 주민을 두 번 죽이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가공익사업이라는 미명하에 (정부와 시가)폭거를 자행하고 있고 실제 주민은 어디에도 끼어들 틈이 없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시는 파쇄석 야적장 부지 임대인 3명의 서명을 주민동의로 둔갑시키는 등 철도 노선 변경이나 야적장과 파쇄장 설치 인·허가 과정에서 주민의사를 반영하지 않았다”면서 “야적장과 마을의 거리가 150m에 불과한데도 서류에는 295m로 표시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무원들의 고질적인 탁상행정과 편의주의에 의해 일방적인 인·허가가 내려졌다”면서 “발주처인 철도시설공간이 암(巖)처리 방식을  설계변경 중인데 시는 정확한 확인 없이 인·허가를 내줬다”고 말했다.

현재 A 업체는 중부내륙선철도 7공구에서 나오는 암석을 파쇄하는 파쇄장과 야적장을 용천리 마을 중간에 조성한 상태다. 시는 이 업체에 야적장과 파쇄장 설치 인·허가를 내줬다.

이에 대해 시는 야적장 평탄작업과 파쇄설비 구축 작업 시작 전에 주민동의를 받아 해당 업체에 인·허가를 내준 것이라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 A업체가 용천리 마을 인근에 1400여m² 규모의 야적장과 파쇄장 설치를 위해 인·허가를 신청한 것은 맞다”면서 “파쇄장이나 야적장은 소음과 분진을 유발하기 때문에 주변 지역주민 동의 없이 파쇄장이 가동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충북넷,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