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0개 대학기술 민간으로 이전..정부, '청년기술이전 전문가' 4000명 양성

정준규 기자 | 기사입력 2018/05/29 [14:57]

4000개 대학기술 민간으로 이전..정부, '청년기술이전 전문가' 4000명 양성

정준규 기자 | 입력 : 2018/05/29 [14:57]

article.jpg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진제공 뉴스1
[충북넷=정준규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 청년 TLO(기술이전 전담조직) 육성사업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올해 사업계획을 28일 공고했다.

‘청년 TLO 육성사업’은 올해 일자리 추경사업(468억1200만원)으로 올해 신규 추진되며, 미취업 이공계 학·석사 졸업생과 졸업예정자를 대학이 일정기간(6개월) 채용해 대학 보유기술의 민간이전을 지원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인구문제 등으로 향후 3~4년이 청년고용의 고비가 될 것으로 예상되어, 청년 실업난 완화를 위한 적극적인 정책 추진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4만여명의 미취업 이공계 졸업생의 취·창업 지원과 함께 대학 연구개발(R&D) 성과의 민간이전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3월 부산 4개 대학을 시작으로 5월까지 전국 35개 대학과 ‘청년 TLO 양성 및 일자리창출’을 위한 간담회, 협력 MOU 체결 등 현장 의견을 청취했다.

기업부설연구소 보유 중소기업 설문조사 결과(응답기업 총 317개사) 인근지역 배출 청년 TLO 채용의향이 85.3%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국가 연구개발 사업으로 대학이 보유하고 있는 특허 형태 기술은 산학협력단의 기술이전 전담조직(TLO)이 사업화 가능성이 높은 기술을 선별·평가하고 기술이전 전략을 수립한 뒤 기술이전 마케팅 과정 등을 거쳐 민간 기업으로 이전된다.

2016년 기준, 전국 64개 대학이 보유한 기술은 약 7만5000개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약 1만8000개는 대학 내부에서 우수기술로 분류·관리하고 있으나 기술이전 전담조직(TLO) 인력 부족(평균 7.1명) 등으로 인해 기술이전은 연간 3500건 수준에 그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이처럼 대학이 이미 보유 중인 우수기술을 추가적으로 기업에 이전하고 사업화를 촉진하기 위해 미취업 이공계 학·석사 졸업생을 ‘청년 TLO’로 활용할 계획이다.

청년 TLO는 대학 실험실이 보유한 기술(또는 노하우)이전을 위한 기술이전 마케팅(기술소개자료 작성, 수요기업 발굴, 기술이전 설명회 등)을 수행한다.

이를 위해 기술과 기업에 대한 이해도가 어느 정도 있는 대학의 해당 학과 미취업 졸업생을 선발하여, 본인이 졸업한 대학 학과의 실험실이 보유한 기술을 청년 TLO가 기업에 이전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청년 TLO 참여 졸업생은 이전 기술에 대한 충분한 지식을 습득할 수 있으며, 기술이전 기업에 대한 충분한 이해를 바탕으로 취업하거나 대학 보유기술을 통한 실험실 창업이 가능하다.

올해 4,000여개의 대학 보유기술이 기업으로 이전될 경우 청년 TLO 본인의 일자리를 포함한 추가적인 고용이 발생할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대학 보유 기술을 민간에 이전해 공공기술 활용률을 높이고, 이를 통해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청년 TLO 육성사업’지원 대학을 선정·평가할 예정이다.

기업과의 협력체계가 잘 갖추어져 있고, 기술이전 및 창업 지원 의지가 높은 대학 50개 내외를 공모를 통해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 대학은 미취업 이공계 학·석사 졸업생을‘청년 TLO’로 선발해 대학(산학협력단)과 대상자가 고용계약을 체결하고 이를 관리하며 이에 따른 인건비를 지급한다.

‘청년 TLO 육성사업’은 7월 6일(금) 18시까지 대학 산학협력단의 신청을 받아 진행된다. 자세한 내용은 과기정통부(www.msit.go.kr) 및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www.compa.re.kr) 홈페이지에서 확인가능하다.

이진규 과기정통부 차관은 “이공계 인력의 실업난과 인력 공급 및 기업현장 수요의 미스매치를 극복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 기업 혁신을 이끌어 내기 위한 특단의 대책으로 ‘청년 TLO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며,

“대학 보유기술의민간 이전을 통해 사업화와 창업을 촉진하고 이를 통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