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생명농업특화지구 육성사업 본격 추진

충북도 남부출장소, 젊고 유능한 남부3군 청년농업인 우선 지원

민정홍 기자 | 기사입력 2021/02/23 [20:41]

충북도, 생명농업특화지구 육성사업 본격 추진

충북도 남부출장소, 젊고 유능한 남부3군 청년농업인 우선 지원

민정홍 기자 | 입력 : 2021/02/23 [20:41]

▲ 생명농업특화지구 육성사업 본격 추진 담당공무원 실무회의. /충북도 제공  © 민정홍 기자


[충북넷=민정홍 기자] 충북도 남부출장소(소장 배정원)는 개발여건이 상대적으로 불리한 대청호권 남부3군의 농업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2021년 생명농업특화지구 육성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생명농업특화지구 육성은 ‘2014년부터 ’2023년까지 매년 150억 원씩  10년간 총사업비 1500억 원을 투입해 남부3군의 특화작목 육성과 농업인 소득증대에 필요한 농업 생산·가공·유통·농기계 등을 종합 지원하는 남부권 핵심사업이다.

 

올해는 관수시설 등 74종을 2467 농가에 지원할 계획이며 특히, 남부3군 농업·농촌에 젊고 유능한 청년농업인의 유입과 조기정착을 유도하기 위해 청년농업인에게 사업을 우선 지원한다.

 

이와 관련, 남부출장소는 차질 없는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달 28일 담당공무원 실무회의를 열어 사업지침과 보조사업 처리절차를 안내했다.

 

배정원 남부출장소장은 “생명농업특화지구 육성사업으로 청년농업인을 우선지원 한다는 것은 남부3군 농업인의 노령화·고령화 추세를 완화하고, 청년농업인들의 농업분야 진출을 촉진하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는 발판을 마련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생명농업특화지구 육성사업이 남부3군 농업발전의 원동력이 되도록 체계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음성예총, ‘봄’주제 복도 갤러리 미술협회 작품전
메인사진
포토뉴스
[포토뉴스] 음성예총, ‘봄’주제 복도 갤러리 미술협회 작품전
이전
1/11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