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연풍 수옥정관광지·연풍새재 활성화사업 추진

오는 2023년 중부내륙철도 개통 맞춰 관광명소화 박차

오홍지 기자 | 기사입력 2021/04/20 [09:45]

괴산군, 연풍 수옥정관광지·연풍새재 활성화사업 추진

오는 2023년 중부내륙철도 개통 맞춰 관광명소화 박차

오홍지 기자 | 입력 : 2021/04/20 [09:45]

▲ 수변산책로. /괴산군 제공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괴산군이 연풍면 원풍리에 있는 수옥정관광지와 연풍새재 관광활성화를 위한 정비사업 추진에 나선다.

 

군은 지난해 12월 연풍새재일원 관광활성화 종합개발계획을 수립했으며, 다양한 관광자원 개발사업을 추진해 한 차원 높은 관광지로의 도약을 추진하고 있다.

 

20일 군에 따르면 연풍면 수옥정 저수지 일대에 있는 노후화된 내몽고민속촌을 철거하고, 12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연풍새재 수변 생태공원 조성과 물놀이장 보수를 완료했다.

 

수옥정저수지 일대에는 18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화장실 리모델링공사와 데크로드, 전망대 등을 설치하는 수변산책로를 조성 중에 있으며, 야간에도 산책할 수 있도록 야간경관 조명을 설치하는 등 명품 관광지로 탈바꿈하고 있다.

 

특히, 관광객들이 편리하게 경관을 관람할 수 있도록 흥천사에서 조령 3관문을 잇는 4.3㎞의 모노레일 설치도 추진하고 있다.

 

연풍면 원풍리 일원에 추진되는 백두대간 국민쉼터 조성사업에도 3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김홍도 길, 백두대간 탐방로드, 숲속 야영장 등을 조성해 숲속 체험활동과 건전한 여가·산행문화 활성화에 나선다.

 

괴산한지체험박물관, 조령민속공예촌 등의 체험시설 보수와 체험프로그램 강화로 체험형 관광명소로 활성화하고, 관광두레, 주민사업체, 청년창업과 연계해 관광콘텐츠를 개발·육성하는 주민주도형 사업도 추진해 이 지역의 관광 일자리를 늘릴 계획이다.

 

아울러, 한지마을, 금속활자 공방, 조선시대 화가 단원 김홍도, 옛날 과거길이던 연풍새재길의 스토리텔링을 접목해 지역특성에 맞는 관광 콘텐츠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수옥정관광지 노후화로 관광객 불편 사항이 많았다”며 “수옥정관광지 연풍새재와 역사 주변에 다양한 생태·레저·건강·문화 자원을 구축해 중부내륙철도 노선 중 최고의 명소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수옥정관광지는 수옥폭포와 연풍새재라는 천혜의 자연경관을 품고 있는 관광지로 조령산, 마패봉, 신선봉 등 명산에 둘러싸여 있다.

 

이 곳은 연풍성지, 조령산휴양림, 오천자전거길, 새재자전거길 등이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음성예총, ‘봄’주제 복도 갤러리 미술협회 작품전
메인사진
포토뉴스
[포토뉴스] 음성예총, ‘봄’주제 복도 갤러리 미술협회 작품전
이전
1/11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