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순 국회의원 석방…재판부, 보석 허가

오홍지 기자 | 기사입력 2021/04/20 [19:43]

정정순 국회의원 석방…재판부, 보석 허가

오홍지 기자 | 입력 : 2021/04/20 [19:43]

▲ 정정순 국회의원. /충북뉴스 제공  © 충북넷


부정선거 혐의로 구속 기소된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국회의원(청주 상당)이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됐다.

 

청주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이진용)는 20일 정 의원이 두 번째 제기한 보석허가청구를 인용했다.

 

재판부는 “보석을 허가할 상당한 이유가 있다”고 인용 사유를 밝혔다. 보증금 1억 원 납입이 조건이다.

 

정 의원은 지난해 10월 31일 정치자금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체포된 뒤, 11월 3일 구속됐다.

 

첫 번째 보석허가청구는 11월 26일에 했는데 ‘증거 인멸 및 인멸 우려’ 사유로 기각됐다.

 

같은 해 12월 11일 제출한 두 번째 보석허가청구는 계류 중이었으나 이날 재판부의 보석허가청구 인용으로 풀려나게 됐다.

 

정 의원은 4·15 총선 선거사범 공소시효 만료일인 지난해 10월 15일 공직선거법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데 이어, 11월 6일 정치자금법과 개인정보보호법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그는 지난해 4‧15 총선 기간 비공식 선거운동원에게 활동비 1천500만원을 지급하고, 이 금액과 비공식 선거운동원 명함비 127만6천원 등을 지출하면서 법정선거비용 516만원을 초과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를 받는다.

 

뿐만 아니다. 자신의 회계책임자에게 선거자금 명목으로 현금 2천만 원을 받고, 지난해 5월부터 올해 4월까지 자신의 수행기사를 통해선 선거운동원에게 K7 승용차 렌트비를 매월 65만원씩, 총 780만원을 대납시킨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도 있다.

 

자신의 수행기사인 외조카와 짜고 청주시자원봉사센터 직원으로부터 상당구 자원봉사자 3만1천300여명의 개인정보를 빼낸 혐의(개인정보보호법 위반)도 받고 있다.

 

정 의원은 첫 공판 후 지금까지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다음 재판은 오는 5월 12일 청주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충북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음성예총, ‘봄’주제 복도 갤러리 미술협회 작품전
메인사진
포토뉴스
[포토뉴스] 음성예총, ‘봄’주제 복도 갤러리 미술협회 작품전
이전
1/11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