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시·도지사, '청주도심 통과' 국가계획 반영 공동 건의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을 위해 공동대응키로

민경명 기자 | 기사입력 2021/05/06 [18:28]

충청권 시·도지사, '청주도심 통과' 국가계획 반영 공동 건의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을 위해 공동대응키로

민경명 기자 | 입력 : 2021/05/06 [18:28]

▲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6일 정기 간담회에서 청주 도심 통과 구간 등 공청회 발표 초안에 빠진 노선을 국가철도망 계획에 최종 반영해달라고 촉구했다. 왼쪽부터 양승조 충남지사·이시종 충북지사· 허태정 대전시장·이춘희 세종시장. 충북도 제공     ©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6일 충청권 시‧도지사 정기간담회를 개최하고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공청회 발표 초안에 미반영된 노선 반영을 정부에 공동 건의했다. 

 

이날 정기간담회에는 이시종 충북지사, 허태정 대전광역시장,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 양승조 충청남도지사가 참여했다.

 

지난해 12월 14일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충청권메가시티 구축과 행정수도 완성에 합의하고, 이를 위해 충청권 광역철도망을 최우선 사업으로 정부에 공동건의했다.

 

하지만 지난 4월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공청회시 발표된 초안에는 청주도심을 통과하는 구간과 보령~세종간 일반철도 구간이 미반영 되었고, 세종~조치원간 구간도 일반철도가 아닌 광역철도로 반영됐다.

 

특히, 청주도심을 통과하는 구간의 미반영으로 충청권 거점도시인 대전~세종~청주도심간 인적‧물적 교류에 장애로 작용될 뿐만 아니라 충청권 메가시티 완성에도 큰 차질이 예상된다.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청주도심 통과와 보령~세종 일반철도 등 미반영된 해당 구간과 세종~조치원 일반철도를 반드시 반영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아울러,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충청권 메가시티의 완성을 위해 공동건의한 노선이 반영될 수 있도록 공동대응키로 합의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