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범덕 청주시장,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힘 모아주길”

한 시장,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위한 연석회의 참석
12개 시·군 시장·군수, 국회의원, 시·군의회의장 연석회의·결의대회

오홍지 기자 | 기사입력 2021/05/15 [12:22]

한범덕 청주시장,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힘 모아주길”

한 시장,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위한 연석회의 참석
12개 시·군 시장·군수, 국회의원, 시·군의회의장 연석회의·결의대회

오홍지 기자 | 입력 : 2021/05/15 [12:22]

▲ 지난 14일 한범덕 청주시장은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위한 연석회의에 참석했다. /청주시 제공  © 오홍지 기자


[충북넷=오홍지 기자] 한범덕 시장이 “남·북 종단위주의 교통망으로는 국가균형발전을 달성할 수 없다”라며 “정부의 국정목표 중 하나인 전국이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을 달성할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을 위해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지난 14일 국회의사당 앞 산림비전센터와 국회의사당 광장에서 개최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을 위한 연석회의·결의대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달 22일 국토교통부에서 발표한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공청회에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가 신규 반영사업이 아닌 추가 검토사업으로 포함됨에 따라 사업의 국가계획 반영 촉구를 위해 열렸다. 

 

12개 시·군 소속 국회의원 12명, 시장·군수 12명, 시·군 의회의장 12명 등 국회의원 4명을 제외한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을 염원하는 간절한 시·군민의 의지를 전달했다.

 

한범덕 시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은 신규 사업으로 반영되지 못하고 추가 검토사업으로 포함된 것에 성토했으며, 19대 대통령 공약 이행 촉구 등 전 구간을 신규 사업으로 반영할 것을 결의하고 정부에 강력히 촉구했다.

 

아울러, 12개 시·군 협력체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의 국가계획 반영을 촉구하는 온라인 서명을 함께 추진하고 있으며, 서명부를 추후에 국토부에 제출해 3개 도, 12개 시·군의 300만 국민의 염원을 전달할 계획이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서산∼천안∼영주∼봉화∼울진을 잇는 총연장 330km 길이, 약 3조7000억 원의 사업비가 소요되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그동안 12개 시장·군수 협력체는 19대 대통령 공약, 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 포함, 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일부구간 반영, 사전타당성조사 시행, 5차 국토종합계획 반영, 부분적 예타면제 사업 선정 등의 성과를 거뒀다.

 

한범덕 시장은 “국민과의 약속이 반드시 지켜질 수 있도록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의 4차 국가철도망계획 신규사업 반영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