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권역재활병원 공모 '포기' …시민사회 연일 난타

참여연대 "의료 불균형 소극 행정…도민무시 사과하라"

충북넷 | 기사입력 2021/06/18 [18:13]

충북도 권역재활병원 공모 '포기' …시민사회 연일 난타

참여연대 "의료 불균형 소극 행정…도민무시 사과하라"

충북넷 | 입력 : 2021/06/18 [18:13]

▲ 한국장애인부모회 충북지회가 17일 충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권역별 재활병원 건립을 촉구하고 있다. / 뉴스1 

 

보건복지부 주관 권역별 재활병원 추가 공모에 참여하지 않기로 한 충북도를 향해 거센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시민사회를 중심으로 연일 재활병원 유치 요구가 터져 나온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18일 "충북도는 도민 무시 사과하고 공공재활병원을 유치하라"고 촉구했다.

 

참여연대는 이날 규탄 성명을 내 "장애 치료와 재활을 전담하는 권역 재활병원 1곳을 추가 건립하기 위한 공모가 진행 중이지만, 도는 건립 신청을 외면하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 단체는 "도움의 손길이 가장 필요한 도내 장애인 건강권 확보를 예산 타령으로 대응하는 것을 납득할 수 없다. 민간 병원 병상이 충분해도 공공 영역에서 필요한 역할이 있다"며 "도민 건강권 확보를 위해 공공 재활병원 유치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장애인 단체도 공모 참여를 포기한 도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앞서 전날에는 한국장애인부모회 충북지회는 전날 충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05년 참여정부 이후 3차레에 걸쳐 9개 권역별 재활병원을 건립했지만 충북도는 신청조차 하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충북도는 도민들을 재활난민으로 만들고 있다"며 "도는 재활병원 건립을 위한 긍정적 검토와 함께 반드시 공모신청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보건복지부는 오는 22일까지 충북과 전북을 대상으로 권역별 재활병원 추가 건립 공모를 진행한다.

권역재활병원을 운영 중이거나 짓고 있는 전국 9개 권역을 제외한 지역이 대상이다. 재활병원 미건립 권역은 충북과 전북 단 2곳이다.

하지만 도는 예산을 비롯한 여러 이유를 들어 공모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재활병원 건립에 사업비 270억원(국비·지방비 각 135억원)이 투입되는데 도는 2배 가까운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민간 재활병원이 크게 늘었고, 청주의료원에 들어설 예정인 공공어린이재활의료센터와 소방병원 등을 활용하면 충분히 재활 환자를 수용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예산 문제와 더불어 현재 민간 재활병원이 많이 늘어나 있는 상황"이라며 "기존의 시설과 추가로 지어지는 시설을 활용하면 환자 수용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