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중앙교회, 아프간 특별기여자를 품은 '사랑과 용서의 나눔'

양영미 기자 | 기사입력 2021/09/08 [11:08]

진천중앙교회, 아프간 특별기여자를 품은 '사랑과 용서의 나눔'

양영미 기자 | 입력 : 2021/09/08 [11:08]

▲ 진천중앙교회 기탁식. 왼쪽부터 진천중앙교회 김동환 목사, 송기섭 진천군수. / 진천군 제공  © 


[충북넷=양영미 기자] 아프간 특별기여자를 따뜻하게 품은 진천군에 특별한 나눔이 이어져 화재가 되고 있다.

 

8일 진천읍 소재 진천중앙교회 김동환 목사는 진천군청을 찾아 아프간 특별기여자들의 안전한 수용 생활과 이들이 머물고 있는 충북혁신도시 지역 주민들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성금 300만원을 전달했다.

 

성금 기탁을 마치고 진천군 브리핑룸을 찾은 김 목사는 기자회견을 통해 성금 전달의 계기에 대해 설명하고 아프간인들을 위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사실 이번 아프간 특별기여자들의 구출과 입국 그리고 진천 수용의 과정들은 진천중앙교회에게 남다른 의미가 있다.

 

▲ 진천중앙교회 기자회견 사진 / 진천군 제공  © 

 

지난 2014, 해당 교회는 창립 60주년을 맞아 이집트, 이스라엘 등으로 성지 순례를 떠났었다.

 

이들은 이집트에서 이스라엘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이슬람 무장 단체로부터 자살폭탄 테러를 당했고 교인을 포함한 4명의 무고한 생명을 잃었다.

 

당시 이를 두고 많은 오해와 비판이 일면서 관심이 집중됐었고 교회와 교인은 물론 많은 국민들의 마음에 상처를 남긴 바 있다.

 

성금을 전달한 김 목사는 비록 많은 아픔과 상처로 남아 있는 지역에서 발생한 일이지만 그들을 도울 수 있는 기회가 생긴 것에 감사함을 느낀다아프간 특별기여자들이 무사히 수용 기간을 마치고 우리나라에 잘 정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일이 좋은 계기가 돼 이들에게 나눔의 손길이 더해 지길, 그 나눔이 아프간인들에게 큰 희망이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