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611억 투입’ 양성평등 사회 만든다

29일 양성평등위원회…올해 43개 세부과제 심의 완료

이정은 기자 | 기사입력 2020/01/29 [10:58]

세종시, ‘611억 투입’ 양성평등 사회 만든다

29일 양성평등위원회…올해 43개 세부과제 심의 완료

이정은 기자 | 입력 : 2020/01/29 [10:58]

세종특별자치시청 전경. /세종시 제공  © 충북넷

 

[충북넷=이정은 기자] 세종특별자치시가 양성이 평등하고 지속가능한 민주사회를 조성하기 위해 ‘2020 양성평등 시행계획’을 수립, 총 611억 원을 투입해 6개 정책과제 43개 세부과제를 추진한다.

 

시는 29일 시청 집현실에서 제1회 양성평등위원회를 열고 2020년 양성평등정책 시행계획을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여성가족부의 양성평등정책 제2차 기본계획(2018∼2022) 시행에 따라, 세종시가 올해 추진할 2020년 양성평등 시행계획을 심의·의결하기 위해 추진됐다.

 

위원들은 정책 제언과 자문을 통해 여성들이 평등하게 일할 수 있는 기회를 보장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여성들이 시정에 적극적으로 참여 할 수 있는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심의를 통해 확정된 2020 양성평등정책 시행계획에 따라 세종시청 7개 부서와 세종시교육청은 총 611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연말까지 계획된 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하게 된다.

 

이번에 확정된 세부과제는 ▲아동양육비용 등 지원 확대 ▲국공립 어린이집 확대 ▲아이돌보미 지원 확대 ▲한부모가족 아동양육비 지원 및 자립지원 강화 등이다.

 

시 특화사업으로는 ▲보육교사 처우개선 및 보육인대회 지원 ▲공동육아나눔터 확충 및 가족품앗이 활성화 ▲일·가정 양립 직장문화조성 좋은 일터 만들기 등이 추진된다.

 

이춘희 시장은 “양성평등정책 시행계획 주요과제를 꼼꼼하고 면밀하게 추진해 시민들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여성과 남성, 모두가 행복한 도시를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