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전담 핫라인 설치·운영

24시간 감염 의심 증상 안내·신고접수 실시

이정은 기자 | 기사입력 2020/01/31 [09:54]

세종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전담 핫라인 설치·운영

24시간 감염 의심 증상 안내·신고접수 실시

이정은 기자 | 입력 : 2020/01/31 [09:54]

[충북넷=이정은 기자] 세종특별자치시보건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국내 환자 발생에 따라 방역 긴급대응체계에 돌입한 가운데 전용 핫라인을 개설, 24시간 운영한다.

 

시 보건소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방역 긴급대응체계에 따라 전 직원을 투입해 방역대책반 상황실을 주말포함 24시간 운영하는 등 감시체계를 강화한다.

 

특히 시 보건소는 감염병에 신속한 대응 체계를 위해 총 3개 회선(☎ 044-301-2841, 2842, 2843)의 전용 핫라인을 개설해 24시간 운영한다.

 

전용 핫라인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되는 시민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감염증상 안내 및 신고·접수, 조치 과정 및 선별진료소 안내 등의 정보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시 보건소는 지역 사회 내 감염증 확산 및 병원 내 전파를 막기 위해 선별진료소와 방역대책반을 집중 운영한다.

 

선별진료소는 감염증 의심 증상자의 동선을 분리하기 위해 마련된 별도의 진료시설로, 이곳에서는 환자 진료 및 검체 채취가 실시된다.

 

이와 함께 보건소는 감염증의심 환자와 일반진료환자의 접촉을 차단하고 감염병 대응 인력 확대를 위해 보건소와 남부통합보건소의 진료시간을 일부 단축 운영한다.

 

이에 따라 시 보건소(조치원)는 매주 월·화·목요일 09시부터 15시까지 진료를 실시하며, 남부통합보건지소(새롬동)는 월·수·금요일 09시30분부터 17시30분까지 진료한다.

 

다만, 남부통합보건지소는 보건증 및 건강검진의 경우 기존과 동일하게 주5일 운영된다.

 

권근용 보건소장은 “지역사회 내 발생예방 및 전파차단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감염예방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시민들의 손 씻기, 마스크 착용 준수로 이를 적극적으로 홍보할 것”이라 밝혔다.

 

한편, 중국 방문 후 감염증이 의심되는 사람은 선별진료소를 포함한 의료기관 방문 전 반드시 시 보건소(☎044-301-2841∼2843)에 신고해야하며, 일반진료는 꼭 필요한 경우에만 이용하는 것이 좋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