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립대, 신종코로나 확산 우려…학위수여식 취소

학생 대상 개인위생수칙 공지

이정은 기자 | 기사입력 2020/01/31 [11:49]

충북도립대, 신종코로나 확산 우려…학위수여식 취소

학생 대상 개인위생수칙 공지

이정은 기자 | 입력 : 2020/01/31 [11:49]

▲ 충북도립대 전경     ©충북넷

 

[충북넷=이정은 기자] 충북도립대학교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에 따라 다음달 13일 예정되어 있던 2019학년도 학위수여식을 취소한다고 31일 밝혔다.

 

충북도립대학교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경계’로 상향 조정됨에 따라 대학의 큰 행사 등을 연기 혹은 자제할 것을 당부하는 정부의 기조에 따르기로 했다.

 

충북도립대학교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개인위생수칙(손 씻기, 마스크 착용) 및 징후 시 신고요령 등을 공지하며, 학과 사무실 입구에 손소독제 비치 및 마스크 배부에 나설 방침이다.

 

공병영 총장은 “충북도립대학교 학위수여식에는 매년 졸업생과 학부모, 내·외빈을 포함해 600여명이 몰린다.”라며, “다수의 사람들이 모이는 만큼, 졸업을 앞두고 있는 학생과 학부모들의 걱정과 염려를 반영해 처음으로 ‘학위수여식 취소’라는 결정을 내리게 됐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