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신입생 OT 전면 취소

김수갑 총장 주재 회의 진행, 선제적 대응 통한 예방에 집중

이정은 기자 | 기사입력 2020/01/31 [16:52]

충북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신입생 OT 전면 취소

김수갑 총장 주재 회의 진행, 선제적 대응 통한 예방에 집중

이정은 기자 | 입력 : 2020/01/31 [16:52]

김수갑 총장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충북대학교 제공    © 충북넷

 

[충북넷=이정은 기자] 충북대학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심각성을 감안하여 31일 오전 9시 대학본부 5층 회의실에서 김수갑 총장이 긴급대책회의를 주재했다.


충북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전파를 막기 위해 선제적 대응을 통한 사전 예방에 주력을 다하고 있다.


먼저, 충북대는 오는 2월 3일부터 2월 27일까지 예정된 신입생OT와 신임 총학생회 및 단과대학생회장 등을 대상으로 예정된 인성함양리더십연수를 전면 취소했으며, 다문화 단체 캠프의 경우도 잠정 중단한 상태다. 오는 2월 20일에 예정된 학위수여식과 3월 2일에 진행할 입학식 등의 경우 교육부 지침 및 질병 감염 전파 수준에 따라 추후 조치할 계획이다.


오는 3월에 개강하는 2020학년도 1학기 수업은 학사일정에 따라 진행하되 중국인 유학생이 수강 신청한 교과목은 보강을 전제로 첫 2주간 휴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충북대 국제교류본부에서는 선제적인 질병 예방을 위해 30일자로 청주 출입국관리사무소에 출입국 관련 자료를 공문으로 요청해 현황을 파악하고 있다. 또한, 31일 까지 2차로 임시 폐쇄한 한국어연수부 수업은 오는 2월 3일부터 강의를 재개할 방침이며, 현재 격리 중인 31명의 유학생들은 동영상 등을 활용해 자기 주도 학습을 진행한다.


뿐만 아니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기간 중 지역 주민들의 도서관 이용을 가급적 자제하도록 안내함과 동시에 도서관 이용 및 출입 시 개인별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도서관 내부에서도 가급적 마스크를 착용하길 권고할 방침이다.


충북대학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전염성이 높은 만큼 개강 이후에도 선제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경계단계’의 대응 조치를 취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